'알고있지만' 배우 한소희./사진제공=JTBC
'알고있지만' 배우 한소희./사진제공=JTBC


배우 한소희가 작품 속에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이 나온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열림 JTBC 새 토요드라마 '알고 있지만' 제작발표회에서다.

동명 웹툰 원작의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 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 분)의 로맨스를 담은 작품. 지나치게 달콤하고 아찔하게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스물두 살 청춘들의 발칙한 현실 연애가 펼쳐진다.

한소희는 평범하고 소탈한 현실 미대생 유나비 역을 맡았다. 첫 연애의 허무한 실패로 운명 같은 사랑은 믿지 않겠다고 다짐하지만, 나비 문신을 가진 박재언에게 순식간에 빠져들며 생애 첫 일탈을 시작한다. 한소희는 "원작의 열렬한 팬이었다.결이 다른 로맨스를 지금 제 나이 때 한 번 쯤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부부의 세계'와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는 한소희. 그는 "다들 이미지 변신이라고 생각하는데 실제 제 모습과 캐릭터가 많이 닮아있어서 오히려 내게 맞는 옷을 입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50%라고. 한소희는 "과거의 나라면 유나비처럼 사랑의 결말을 알고 있으면서도 진흙탕속으로 빠졌을 것 같은데, 지금의 나는 유나비가 안쓰럽게 느껴지는 걸로 봐선 100%로는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소희는 실제로 울산예술고등학교 미술을 전공했다. 그는 "유나비가 늘 들고 다니는 드로잉 노트가 있는데, 실제로 촬영 하면서 제가 직접 그린 그림들도 많이 나온다. 유나비의 방을 보면 제가 옛날에 그렸던 드로잉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10부작 ‘알고있지만’은 오는19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