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4' 18일(오늘) 첫방
완벽주의 형사 데릭 조 役
'보이스4' 송승헌./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보이스4' 송승헌./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송승헌이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로 돌아온다.

송승헌은 ‘보이스4: 심판의 시간’(이하 ‘보이스4’)에서 데릭 조 역으로 출연한다. 그동안 다채로운 캐릭터를 통해 끊임없이 연기 변신을 선보였던 그가 출연 소식만으로도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는 스릴러 장르물에 도전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송승헌은 OCN ‘플레이어’에서 마성의 사기꾼 강하리로 분해 압도적인 비주얼과 통쾌한 스토리로 보는 이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했다. tvN ‘위대한 쇼’에서는 전직 국회의원 위대한 역으로 롤러코스터급의 연기 변주를 보여주며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잡았다.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는 역시 ‘로맨스 장인’이라는 감탄을 불러일으키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기도 했다.

이렇게 연기 스펙트럼을 넓고 깊게 확장해온 송승헌이 이번에는 다른 결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강타할 예정이다. 그가 ‘보이스4’에서 맡은 데릭 조는 LAPD 갱전담 팀장으로 작은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 철저한 완벽주의 형사. 데릭은 초청력 살인마를 잡기 위해 골든타임팀과 공조를 펼치며 극을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특히 ‘보이스4’의 제작발표회에서 송승헌은 “대본에서 빌런을 추적하는 과정이 스릴 넘치고 다음 화가 기대될 만큼 매회 너무나 재미있었다”, “역동적인 액션 장면이 많기 때문에 시청자분들께서 시원하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이에 역대급 캐릭터로 돌아오는 송승헌이 ‘보이스4’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송승헌을 비롯해 이하나, 손은서, 강승윤 등이 출연하는 ‘보이스4: 심판의 시간’은 오늘(18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