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꿈을 꾼 거야"
입맞춤으로 구슬 전달
혜리, 기억하고 있나
'간 떨어지는 동거'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간 떨어지는 동거'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과 혜리가 서로를 그리워 했다.

17일 밤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 연출 남성우) 8회에는 신우여(장기용 분)와 이담(혜리 분)이 입맞춤을 했다.

앞서 신우여는 이담에게 "모든 걸 기억하지 못할 거다. 아주 짧은 꿈을 꾼 거다. 이제 계약은 끝이다"라고 말하며 입맞춤을 했다. 이담에게 있던 붉은 구슬이 신우여에게로 갔다.

다음날 이담은 자신의 집에서 깨어났고 아무런 기억을 하지 못하는 듯 했다. 이담은 신우여와 살 때 닭 음식을 금지한다는 조항이 있었지만 구슬을 넘겨준 이후에는 닭죽을 먹었다.

하지만 이담은 털썩 주저 앉으며 눈물을 흘렸고, 신우여 또한 이담이 있던 자리를 쳐다보며 그를 그리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