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제작발표회
집에 대해 전혀 다른 관점을 가진 정소민X김지석
"약역 없어, 부동산이 빌런 될 지도"
'월간 집' 단체./사진제공=JTBC
'월간 집' 단체./사진제공=JTBC


부동산 업계와 리빙 잡지사를 배경으로 직장인들의 케미스트리와 로맨스가 펼쳐진다. 여기에 요즘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이들의 최대 화두인 '내 집 마련'에 대한 다양한 관점들을 담는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을 통해서다.

16일 오후 '월간 집'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정소민, 김지석, 정건주, 김원해, 채정안, 안창환과 이창민 감독이 참석했다.

'월간 집'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월간 집' 단체./사진제공=JTBC
'월간 집' 단체./사진제공=JTBC
부동산 소재를 다루고 있는 '월간 집'. 이에 이창민 감독은 "악역은 없는데 부동산이 빌런이 될 수도 아닐 수도 있다. 부동산 이야기는 가급적 무겁게 다루려 하지 않았다. 다양한 집 형태를 보여주고, 사소한 지식들을 짚어주며 가는 느낌으로 가려고 했다. 나는 집 자체보다 집 안에 누가 사는 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 집 안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더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감독은 "배우들의 연기가 좋고 재밌다. 악역이 없다는 점도 강점"이라며 "작가님이 매회 쓰는 내레이션이 있다. 그 따뜻함 느낌이 좋다. 웃음과 따뜻함이 있다"고 기존 로코물과의 차별점에 대해 말했다.
'월간 집' 김지석./사진제공=JTBC
'월간 집' 김지석./사진제공=JTBC
김지석은 자수성가의 아이콘이자 부동산 투자 회사와 리빙 잡지사 '월간 집'의 대표 유자성 역을 맡았다. 그는 집은 그저 재산증식의 수단이자 잠깐 잠만 자는 곳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김지석은 "부동산이라는 소재가 참신하게 다가왔고, 웃음이 필요한 시국에 코미디 요소가 잘 배합돼서 마음이 움직였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정소민이 연기하는 나영원은 평범한 10년 차 에디터로, 집은 온전히 나일 수 있는 곳이며 내 모든 감정의 공간이라고 여기는 인물이다. 유자성과는 집주인과 세입자에서 고용인과 피고용인으로 재회한다.
'월간 집' 정소민./사진제공=JTBC
'월간 집' 정소민./사진제공=JTBC
정소민은 "시놉시스를 처음 받았을 때, 맨 앞장에 집에서 사는 여자와 집을 사는 남자의 로맨스라는 문구가 너무 좋았다. 그리고 단순히 집에서 살고, 집을 사는 이야기뿐만 아니라 캐릭터들이 가진 고충들이 있더라.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이들의 고충을 대변하는 것 같아 공감됐다"고 밝혔다.

캐릭터의 매력을 묻자 정소민은 "나영원은 성실하고 꿋꿋하고 씩씩하다. 10년 동안 자기만의 능력으로 그 자리까지 올라간 친구라 버티는데 능하다. 유자성이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할 때쯤 참다 참다 폭발을 하는데 그게 '톰과 제리' 같은 매력이 있다. 강력한 한 방을 먹이는 관계성이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8년 전 단막극을 같이 한 적이 있다. 그때도 느꼈는데 다른 사람들을 많이 배려한다"고 고마워했다. 이에 김지석은 "정소민 씨는 매 컷마다 리액션을 다양하게 해준다. 살아있는 연기라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월간 집' 정건주, 김원해./사진제공=JTBC
'월간 집' 정건주, 김원해./사진제공=JTBC
정건주는 '월간 집' 프토그래퍼 신겸 역을 맡았다. 그를 한 마디로 소개하면 '욜로(You Only Live Once)' 그 자체로 자신의 행복이 가장 중요한 인물이다. 고민 따위 없던 삶에 나영원이란 고민이 생기고, 대표 유자성과 묘한 신경전을 벌일 예정이다.

정건주는 "좀 더 성숙한 연하남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선택지 사이에서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김원해는 편집장 최고 역을 맡았다. 아내와 고등학생 아들 둘로 구성된 4인 가족의 평범한 가장으로 30년 된 아파트의 재건축을 꿈꾸는 인물이다. 김원해는 "집 문제를 다룬다는 점에서 관심이 갔고, 무엇보다 전작이 12부작으로 끝났기 때문에 16부작에 큰 매력을 느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월간 집' 채정안./사진제공=JTBC
'월간 집' 채정안./사진제공=JTBC
채정안은 매 순간 열정적이고 화끈하게 사는 '월간 집' 13년 차 베테랑 에디터 여의주를 연기한다. 월세 130만 원의 럭셔리 자취 중으로, 시간이 지나면 고정자산 가치는 하락한다고 믿는 부동산 하락론자다.

채정안은 "이창민 감독님이 같이 가자고 해서 내용도 모르고 알았다고 했다"며 "난 잃을 게 없다는 마음이었다. 장르적인 욕심도 있었고, 로코물도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채정안은 "어렸을 때 이창민 감독에게 과외를 받았으면 서울대를 갔을 정도로 집중이 잘 되더라. 10대 때 만났으면 참 좋았을 것 같다. 돈 받고 배우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채정안은 김원해에 대해 "선배님께서 후배들을 잘 챙겨주셨다. 밥도 많이 사줘서 한 번도 굶어본 적이 없다. 같이 모니터링도 해준다. 가끔 딴소리 할 때가 있는데, 그것도 너무 재밌다"며 웃었다. 김원해는 "채정안 배우는 촬영 당일 날 처음 봤다. 촬영 현장이 녹록지 않아서 그런지, 버텨야 한다는 마음에 다들 빠르게 친해졌다"고 밝혔다.
'월간 집' 안창환./사진제공=JTBC
'월간 집' 안창환./사진제공=JTBC
안창환이 연기하는 남상순은 '월간 집' 13년 차 에디터로, 여자친구와의 결혼을 위해 오매불망 주택청약 당첨을 꿈꾸는 '청약 조울증' 캐릭터다. 안창환은 "이전 작품에서는 강렬한 신스틸러 느낌이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강렬보다는 사람답고 따뜻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들이 생각하는 '집'의 이미지는 무엇일까. 정건주는 '쉼터', 정소민은 '충전', 김원해는 '가족을 만날 수 있는 곳'이라고 했다. 채정안은 '오롯이 나로 있을 수 있는 공간'이라고 답했다. 김지석은 "바깥에서 납작해 진 나를 부풀려 줄 수 있는 공간"이라고 덧붙였다.

정소민은 "따뜻한 매력도 있고, 유쾌한 매력도 있고, 부동산에 대한 쏠쏠한 정보도 있다. 생활밀착형 드라마"라고 자신했다. 김지석은 "자기에게 맞는 집을 보려면 발품을 팔아야 하듯 사랑도 발품을 팔아야 하는 것 같다. '월간 집'도 발품 한 번 팔아 보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채정안은 "노화방지 드라마"라고 강조했다.

'월간 집'은 1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