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김지석, 정소민./사진제공=JTBC
'월간 집' 김지석, 정소민./사진제공=JTBC


배우 정소민이 김지석과의 케미에 대해 밝혔다.

16일 오후 '월간 집'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월간 집'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정소민이 연기하는 나영원은 평범한 10년 차 에디터로, 집은 온전히 나일 수 있는 곳이며 내 모든 감정의 공간이라고 여기는 인물이다. 유자성과는 집주인과 세입자에서 고용인과 피고용인으로 재회한다.

정소민은 "시놉시스를 처음 받았을 때, 맨 앞장에 집에서 사는 여자와 집을 사는 남자의 로맨스라는 문구가 너무 좋았다. 그리고 단순히 집에서 살고, 집을 사는 이야기 뿐만 아니라 캐릭터들이 가진 고충들이 있더라.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이들의 고충을 대변하는 것 같아 공감됐다"고 밝혔다.

캐릭터의 매력을 묻자 정소민은 "나영원은 성실하고 꿋꿋하고 씩씩하다. 10년 동안 자기만의 능력으로 그 자리까지 올라간 친구라 버티는데 능하다. 유자성이 말도 안되는 요구를 할 때쯤 참다참다 폭발을 하는데 그게 '톰과 제리' 같은 매력이 있다. 강력한 한 방을 먹이는 관계성이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8년 전 단막극 같이 한 적이 있다. 그 때도 느꼈는데 다른 사람들을 많이 배려한다"고 고마워했다. 이에 김지석은 "정소민 씨는 매컷마다 리액션을 다양하게 해준다. 살아있는 연기라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월간 집’은 1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