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대박부동산' 종영인터뷰
"새로운 모습 보여주고파"
"'대박부동산'=시발점 역할"
'대박부동산' 배우 장나라/사진= 라원문화 제공
'대박부동산' 배우 장나라/사진= 라원문화 제공


배우 장나라가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출연에 대한 깊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장나라는 16일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을 성공적으로 마친 소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9일 종영한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돼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극 중 장나라는 '귀신들린 집' 매매 전문 '대박부동산' 사장이자 퇴마사 홍지아 역을 맡았다. 최종회에서 20년간 붙잡고 있던 엄마 홍미진(백은혜 분)의 원귀를 떠나보내며 죄책감을 눈물로 털어내는 연기로 깊은 울림을 자아냈다.

장나라는 작품을 마친 소감에 대해 "배우, 스태프 모두 너무 고생하셨다. 1월에 촬영을 시작했는데 너무 추웠다. 한파 때는 허리가 아플 정도였다"며 "더 더워지기 전에 끝나서 다행이다. 그 추위를 겪었는데 더위는 안 겪어서 다행인 것 같다"고 말했다.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묻자 그는 "처음 대본을 봤을 때 퇴마사라는 역할이 인생에서 한 번 만날 수 있을까 싶은 캐릭터여서 굉장히 끌렸고 내용도 마음에 들었다"며 "파격적인 변신을 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꼭 한 번 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모자란 점이 많아서 만족스러운지는 모르겠지만 열심히는 했다"고 답했다.

이어 "연기적으로 안 해본 역할이기도 하지만 내 인생에서 한 번 만날까 싶은 독특한 캐릭터였다"며 "비주얼적으로, 연기적으로 이전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생각했다. 무엇을 참고하기보다는 대본을 충실하게 표현하려 했다. 말투나 성격이 대본에 명확하게 쓰여있어서 비주얼적으로 준비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제 얼굴이 둥글둥글하고 납작해서 날카로운 인상이 안 나와요. 어떻게 만들까하다가 눈을 치켜 뜨는 게 좋겠다고 생각해 집에서 계속 연습했어요. 눈동자가 위로 잘 안 올라가서 이마를 붙잡고 연습했고, 날카로운 인상을 만드려고 노력했어요. 연기 톤도 많이 낮추려고 발성을 많이 하고 촬영했습니다."
'대박부동산' 배우 장나라/사진= 라원문화 제공
'대박부동산' 배우 장나라/사진= 라원문화 제공
이번 작품에서 고난도 액션연기도 소화한 장나라는 "내가 연습한 것에 비해 액션팀이 합을 잘 짜주셨다. 현장에서 최대한 내가 할 수 있는 걸 뽑아내려고 노력했다. 대역 배우도 잘 만들어줘서 내가 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잘 나왔다. 홍지아가 멋있게 나왔지만 내 개인적인 로망을 이룬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액션을 잘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스타일리스트, 헤어메이크업 스태프도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어요. 매번 분장에 가까운 화장이었죠. 다양한 모습을 연기하는데 많은 장치의 도움을 받았고 그게 대부분이었던 것 같아요"

'믿고 보는 배우'라는 칭찬에 장나라는 "그렇게 되는 게 나의 간절한 소망"이라며 "작품을 볼 때 가장 먼저 보는 건 드라마를 관통하는 이야기다. 어떤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지, 내가 하는 캐릭터 안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본다. 이번에는 퇴마사가 매력적으로 들어오기는 했다"고 밝혔다.

그간 러블리한 이미지의 장나라가 '대박부동산'에서는 날카로운 역할을 맡았다. 이에 장나라는 "평소 성격이 러블리하지 않고 굉장히 평범하다"며 "오빠를 대하거나 장난으로 괴롭힐 때 하는 말투를 굉장히 많이 썼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게 맞는데 이게 잘 된 건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다행히 현장에서 '너무 못돼 보인다'는 말을 들어서 성공했다고 생각했다. 이번 작품을 하는 동안에는 '못돼 보인다'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장나라는 20주년에 만난 '대박부동산'을 "새로운 시발점"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많이 힘들긴 했지만 의미 있는 작품이다. 이걸 시작으로 색다른 모습을 계속 보여주고 싶다. '대박부동산'이 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