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지난 12일 첫방송 된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가 불륜녀들의 모임부터 영혼이 되어 나타난 노주현까지 파격적인 스토리로 휘몰아쳤다. 역시 임성한이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2' 1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5.0%, 분당 최고 시청률은 5.3%까지 치솟으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이날 판사현(성훈 분)이 불륜녀 송원(이민영 분)과 테킬라 키스를 하려고 눈을 감았다가 뜨자 상대가 아내 부혜령(이가령 분)으로 바뀌는 충격의 꿈으로 시작하면서 휘몰아칠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송원은 화장실에서 임신 테스트기의 선명한 2줄을 보고 눈물을 펑펑 흘렸다.송원이 연락이 없자 집으로 찾아갔던 판사현은 송원에게서 임신 소식을 들었고, 두 사람은 산부인과에서 임신을 확인한 뒤 감격의 포응을 나눴다.

하지만 송원은 행복해하는 판사현에게 아이를 무사히 낳고 싶다며 일을 버리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송원 전용 레드폰으로 인해 부혜령에게 불륜과 상대방의 임신을 들켰던 판사현은 괴로워했고, 시부모에게 감내하고 임신을 하겠다고 선언했던 부혜령은 시부모를 불러 판사현 몰래 송원을 끊어 내달라고 부탁했다.

박해륜(전노민 분)은 남가빈(임혜영 분)에게 이중생활은 남가빈과 식구들한테도 아닌 것 같다며 이혼을 할 것을 공표했다.

신유신(이태곤 분)과 같이 수영장에 갔던 사피영(박주미 분)은 서반(문성호 분)을 보고 민망해하며 숨었다. 함께 쇼핑을 갔던 신유신은 불륜녀 아미(송지인 분)의 문자를 보자마자 약속을 잡았다. 사피영은 꿈에서 서반과의 입맞춤을 상상하고 놀란 얼굴을 했다.

불륜녀들의 정모도 그려졌다. 제주도로 떠났던 송원과 아미, 남가빈은 세 명 모두 가정이 있는 남자를 만나고 있다고 털어놨다. 송원은 현재 임신 중이라고 알리며 판사현이 정리하고 자신한테 오겠다고 했지만 자신은 아이만 있으면 된다고 했고, 남가빈은 박해륜이 이미 정리하고 집을 나온 상태이며 이혼 숙려기간이 지난 후 결혼할 것을 알렸다.

아미는 "두 분이 부럽다"면서 비행기에서 우연히 만난 신유신이 남친이지만 다 포기하고 자신에게 올 마음이 없다며 힘든 마음을 토로했다.

사피영과 김동미(김보연 분)의 기싸움도 벌어졌다. 김동미는 신기림(노주현 분)의 죽음 후 새 아들 신유신의 관심을 받고 싶어했고 사피영은 그의 검은 속내를 눈치채고 은근히 도발했다.

마지막 장면에서 신기림이 혼령으로 등장, 집으로 들어가 궁금증이 증폭됐다. 앞서 김동미는 신기림의 심장마비를 모른 척했기에 어떤 스토리로 이어질 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2'는 불륜녀와의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갈등은 더욱 깊어질 예정이다. 난임으로 이혼을 겪었기에 아이만은 놓칠 수 없는 송원, 사랑만으로 직진하던 아미의 커지는 욕망, 전 부인에게 미안함은 있지만 박해륜을 뿌리치지 못하는 남가빈은 변화를 예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