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 조이(박수영)가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조이는 JTBC 드라마 '한 사람만'에 캐스팅 됐다. '한 사람만'은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여자와 밑바닥 인생 남자가 살인사건으로 얽히며 서로 인생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이 되어가는 이야기다.

박수영이 맡은 성미도는 인생의 절정기에서 시한부 선고를 받은 SNS 인플루언서로, 어린 시절부터 자신을 신비하게 포장하는 것에 능하고, 남들의 시선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성격의 소유자인 만큼 '죽음'을 앞두고 '살인사건'을 맞닥뜨리며 극적인 나날을 보낸다.

박수영은 2017년 tvN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로 첫 연기에 도전해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이어 MBC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 출연해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줘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활약을 할지 기대를 모은다.

특히 박수영은 레드벨벳 활동과 더불어 지난 31일 솔로로 발매한 스페셜 앨범 '안녕 (Hello)' 을 통해 독보적인 음색을 선사, 음원차트 1위,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전 세계 26개 지역 1위를 차지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올 하반기 배우로 빛나는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