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 캡처
사진=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 캡처


'간동거' 장기용이 이혜리를 떠나 보내기로 결심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에서는 신우여(장기용 분)이 이담(이혜리 분)과 깊어지는 관계에 대해 고심했다.

이담은 신우여(장기용 분)에게 "특별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신우여는 "가족 같은 사이. 조카 같다"고 했다. 신우여의 답은 이담을 서운하게 했지만 신우여에게 '조카 같다'는 말은 '특별하다'는 것과 같은 의미였다.

이담은 소개팅에 나가게 됐다. 신우여는 이담이 소개팅에 나간다는 사실에 묘한 기분이 들었다. 다행히도(?) 이담의 소개팅남(장성규 분)은 진상이었다. 이담은 자기자랑만 늘어놓는 소개팅남의 모습에 질려했다. 신우녀는 이담의 소개팅을 궁금해하다 실수로 '소개팅은'이라는 메시지를 보내게 됐다. 이담은 "소개팅 잘하고 있다"고 했지만 공교롭게도 이담과 소개팅남이 간 카페에 신우여가 있었다. 신우여는 진상 소개팅남의 태도가 못마땅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함께 카페를 나섰다. 신우여는 이담에게 "조카 같다는 말에 왜 화났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나는 인간이 아니라 인간 흉내를 낼 뿐이라서 단어 선택이 적절하지 않았을 수 있다. 내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조카가 아니라 특별하다는 뜻이었다. 1000년 가까이 살면서 가족 같이 생각해던 사람은 없었다. 내게 용기가 필요했던 말"이라고 곱개했다. 이담은 따뜻한 신우여의 모습에 마음이 흔들렸다.
사진=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 캡처
사진=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 캡처
이담의 엄마 김현경(오현경 분)은 갑작스레 이담을 만나러 왔다. 이담 몰래 집에 찾아온 김현경은 신우여와 마주치게 됐다. 신우여가 당혹스러워하는 사이 이담이 집에 왔다. 이담은 긴장했지만 김현경은 "동거한다고 추궁할 생각은 없다"며 "엄마는 마음에 든다. 눈 높은 건 네 아빠 닮은 것 같다. 하루 빨리 그렇기 되길 바란다"며 이담과 신우여를 응원했다. 김현경을 배웅하고 돌아오는 길에 이담은 신우여에게 "제가 어르신께 가족이 돼주겠다. 생각만 해도 든든한 사람. 구슬을 빼더라도"라며 다정하게 바라봤다.

신우여는 과거 자신에게 특별했던 여인(정소민 분)을 떠올렸다. 신우여는 구슬을 줬던 그 여인에게 특별한 감정을 가졌던 기억을 되짚었다. 하지만 신우여가 구슬을 꺼낼지 말지 고민하는 사이 그 여인은 결국 죽고 말았다. 신우여에게는 아픈 기억이었다. 이담에게도 '특별한 감정'을 느끼기 시작한 신우여는 고심한 끝에 '이 아이를 보내는 날이 오늘이구나'라고 다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