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2' 스틸컷./사진제공=(주)지담 미디어
'결사곡2' 스틸컷./사진제공=(주)지담 미디어


TV조선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에서 성훈과 이가령이 팔베게를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12일 첫 방송되는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지난 ‘결사곡1’에서 성훈과 이가령이 열연한 판사현과 부혜령은 딩크족 3년 차 연상연하 부부로 초반 알콩달콩한 신혼생활을 선사했다. 하지만 판사현(성훈 분)이 점차 자기중심적인 부혜령(이가령 분)에게 지치며 따뜻한 송원(이민영 분)에게 빠졌고, 결국 선을 넘는 행동을 펼쳐 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와 관련해 성훈과 이가령의 ‘팔베개 재현 현장’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중 판사현과 부혜령이 오랜만에 다시 팔베개를 하게 된 상황. 잠옷 차림의 판사현은 허심탄회한 대화 도중 고개를 숙이고, 부혜령은 예전의 쏘아붙이는 모습 대신 한층 차분해진 얼굴로 집중한다. 그리고 판사현이 팔을 내밀자 잠을 자던 부혜령이 은근슬쩍 안겨 달라진 분위기를 드리우고 있는 것.

과연 재현된 팔베개처럼 두 사람의 관계도 예전처럼 돌아갈 수 있을지, 한 침대에 있어도 계속 눈치를 보는 판사현이 숨기고 있는 건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가령의 ‘의미심장 한밤 모먼트’는 지난 3월에 촬영됐다. 두 시즌에 걸쳐 팔베개 장면이 나오는 만큼 시즌1 때와는 다른 느낌을 전달하기 위해 성훈과 이가령은 촬영 직전까지 다양한 포즈와 표정을 취해보는 자체 리허설을 진행하며 열정을 빛냈다. 그 결과 두 사람은 판사현과 부혜령의 복잡다단한 감정을 드러내는 디테일한 팔베개 장면을 완성했다.

제작진 측은 “성훈과 이가령이 맡은 판사현과 부혜령은 시즌2에서 다양한 변화로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라며 “‘결사곡1’에서 30대 부부의 팔베개는 애정의 시그널이었다. 과연 이 애정의 시그널이 ‘결사곡2’에서도 동일하게 적용될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오는 12일 첫 방송되는 ‘결혼작사 이혼작곡2’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