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정 가득 종영 소감
"'선'을 향하고 싶어"
1인 2역 캐릭터 소화력
류혜영 / 사진 = 제트피플 제공
류혜영 / 사진 = 제트피플 제공


배우 류혜영이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로스쿨에 들어온 흙수저 강솔A와 쌍둥이 언니 강단 역을 맡아 1인 2역 열연을 펼치고 있는 그가 종영을 맞아 진솔한 소감을 전했다.

류혜영은 "'로스쿨'은 저에게 좋은 드라마, 좋은 연기란 무엇인지 더 깊이 고민하면서 답을 찾아가는 시간을 준 소중한 작품입니다. 덕분에 많이 배웠고 앞으로도 더 많이 배워야 한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라고 작품을 통해 느낀 바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어떤 상황에서도 절대 선을 외치는 솔이 덕분에 저도 더더욱 선을 향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습니다. 작품 속 시간을 통해서 솔이와 제가 당당하고 멋진 사람으로 앞으로도 성장하길 바랍니다"라며 작품은 끝나지만, 자신은 물론 솔A는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을 시사,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류혜영은 "김석윤 감독님, 서인 작가님, 그리고 좋은 선배님, 동료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라며 '로스쿨'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동안 '로스쿨'을 시청하고 솔이를 응원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보내주신 마음 잊지 않고, 좋은 이야기와 좋은 캐릭터를 나침반으로 삼고 또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라며 시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류혜영은 '로스쿨'에서 절대 악 앞에서도 정의구현이라는 소신을 지키며 조금씩 성장하는 강솔A를 능동적이고 주체적으로 그려내며 자신만의 캐릭터를 완성,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체 불가능한 열연을 펼쳤다.

특히 극 중 강솔A와 강단 쌍둥이를 연기한 그는 얼굴만 같고 극과 극으로 대비되는 두 인물의 모습을 외형뿐만 아니라 눈빛과 말투, 표정 등 세세한 부분까지 변화를 주며 '다름'을 표현, 1인 2역의 정석을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탄탄한 연기력으로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류혜영은 연기 맛집, 열정 다람쥐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스스로 입증하는 것은 물론, 연기파 배우의 진가를 재확인시켰다.

한편, 류혜영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과 흥미진진한 전개, 감각적인 연출로 화제를 모은 '로스쿨'은 9일 밤 8시 50분 마지막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