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오성 / 사진제공=MBC
배우 유오성 / 사진제공=MBC


배우 유오성이 MBC 새 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극본 박석호)을 통해 3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검은 태양'은 1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앞서 배우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이 출연을 확정한 후 김병기, 이경영, 장영남, 김종태, 김민상, 김도현이 '국정원 베테랑 라인업'을 완성한 가운데 유오성까지 출연을 확정해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유오성은 극 중 어둠의 권력을 틀어쥔 인물 백모사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백모사는 어떤 일을 계기로 중, 북 접경지대 지하 세계로 흘러가 자신만의 세력을 구축하게 되는 인물이다. '범죄자 위의 범죄자' 이자 '암막 뒤의 설계자'인 강렬한 백모사 캐릭터를 유오성이 어떻게 그려낼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유오성은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 '함부로 애틋하게', '장사의 신', 영화 '안시성', '유오성의 7인의 암살단', '친구2', '친구'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수많은 작품에서 굵직한 연기를 펼쳐왔다. 최근에는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 친근함까지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배우 유오성이 이번 작품에서 어떤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올지 궁금증을 드높이고 있다.

유오성은 "'검은 태양'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완성도 있는 대본이 좋았고, 김성용 감독에 대한 신뢰가 있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검은 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MBC 드라마 극본 당선작의 저력을 보여줄지 주목받고 있다. 이번 드라마 연출을 맡은 김성용 PD는 '옥중화', '내사랑 치유기' 등을 맡은 바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