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스틸컷./사진제공=tvN
'멸망' 스틸컷./사진제공=tvN


박보영과 서인국의 가로등 아래서 애틋하게 손을 맞잡는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 측이 7일 방송을 앞두고 손을 맞잡은 동경(박보영 분)과 멸망(서인국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동경과 멸망의 쌍방 로맨스가 시작됐다. 특히 8회 엔딩에서 멸망은 “탁동경, 나 좋아해도 돼. 난 이제 너 말고 아무것도 상관없어졌으니까 선택해. 세상과 너를”이라며 동경을 위해 죽음까지 감내할 의지를 내비쳤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동경과 멸망의 애틋한 투샷이 담겨 관심을 높인다. 멸망은 한층 깊어진 눈빛으로 동경을 내려다봐 시선을 사로잡는다. 동경은 쪼그려 앉아 멸망이 내민 손을 물끄러미 바라만 보고 있는데, 어딘지 슬퍼 보이는 그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동경과 멸망은 서로의 손을 맞잡은 모습으로 이목을 끈다. 동경은 멸망의 손을 조심스레 잡고 그를 올려다보는 반면, 멸망은 동경과 눈을 맞추지 않은 채 손으로 시선을 옮긴 모습. 은은한 가로등 불빛 아래 마주한 동경과 멸망 사이에서 흐르는 묘한 정적이 눈길을 떼지 못하게 한다.

‘멸망’ 제작진은 “이번 주 목숨을 담보로 한 동경과 멸망의 로맨스가 한층 달콤하고 애절해질 것”이라며 “죽음까지 감내할 만큼 서로를 향해 커져버린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는 동경과 멸망의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9회는 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