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다크홀', 지난 5일 종영
오유진, 무지고교 학생 한동림 役
일문일답 공개
배우 오유진. /사진제공=OCN
배우 오유진. /사진제공=OCN


배우 오유진이 OCN 드라마 '다크홀'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다크홀'은 싱크홀에서 나온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 인간들, 그사이에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유진은 극 중 학폭(학교 폭력) 피해자이자 검은 연기 괴물의 숙주인 한동림 역을 맡았다.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운 한동림과 한 몸이 된 듯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긴장감을 배가했다.
오유진. /사진제공=OCN
오유진. /사진제공=OCN
또한 오유진은 세상을 향해 한동림이 분노를 품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눈빛과 표정, 몸짓 하나하나에 입혔다. 이에 시청자들은 아픔밖에 없는 한동림을 응원하게 됐고, 결국 한동림이 괴물의 숙주로 밝혀졌을 때는 큰 슬픔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해 오유진 측은 인터뷰 일문일답을 7일 공개했다. 다음은 오유진 일문일답이다.Q. '다크홀' 종영 소감은?

촬영 시작 전까지는 부담도 되고 걱정도 많이 됐지만, 막상 촬영을 시작하고 나서는 감독님과 작가님, 선배님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부담을 많이 덜고 즐기면서 촬영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시원한 마음보다는 섭섭한 마음이 많이 커요.

이렇게 길게 호흡을 가지고 갔던 작품은 '다크홀'이 처음이어서 한동안 동림이를 떠나보내는 게 많이 힘들 것도 같지만, 차근차근 잘 보내주려고요.

Q. 한동림이 결국 죽음을 맞았다. 엔딩에 대한 아쉬운 점은 없었나?

제가 맡은 캐릭터가 작품 속에서 죽음을 맞이한다는 게 개인적으로는 아쉽기도 하고 한동림의 서사 또한 안타깝지만, 한동림의 죽음이 이 작품에 가장 맞는 엔딩이지 않나 싶어요.

괴물의 숙주로서 잘못된 행동을 많이 했기 때문에 그 죄책감에 한동림도 스스로 희생하는 쪽을 택한 게 아닐까 생각도 들고요.

Q. 한동림은 입체적이면서도 비밀을 품고 있는 인물이다. 캐릭터 표현을 위해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이며, 가장 어려웠던 연기는 무엇이었나?

한동림이 산속에서 검은 연기를 마시기 전과 후, 정체가 확실히 드러날 때의 톤과 표정 변화에 신경을 많이 썼어요. 검은 연기를 마신 후는 조금 더 날카로운 느낌으로 변화를 주려고 했는데, 사실 연기를 마시고 나서 숙주였다는 게 드러나기 전까지는 시청자분들께서 눈치를 채시면 안 되기 때문에 정말 미세한 변화를 줘야 했거든요. 그 톤과 표정을 잡기가 처음에는 조금 어려웠어요.

Q. 기억에 남는 대사와 장면은 무엇인가?

10회 이화선과 병실 내부에서 단둘이 대화하는 장면을 꼽고 싶어요. 한동림이 숙주로서 괴물에게 정신이 점점 지배되는 와중에도 온전한 정신으로 이화선을 동경하는 마음을 전하는 장면이죠. 한동림의 진심을 잘 보여줄 수 있었던 장면이라 생각해요. "언니를 만나서 정말 다행이에요"라는 대사가 그 진심의 정점이지 않았나 싶어요.

Q. 한동림은 이화선과 깊은 교감을 나누는 캐릭터다. 김옥빈과의 호흡은 어땠나?

선배님과의 호흡은 매 순간이 좋았어요. 정말 편하게 대해주시고 조언도 많이 해주셔서 부담 없이 한동림을 더 잘 표현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선배님은 현장에서 뵐 때마다 항상 밝게 웃으면서 인사도 먼저 해주시고 많이 챙겨주셔서 정말 감사했어요. 장난도 치시는데 웃고 계시다가도 딱 슛만 들어가면 확 몰입하셔서 저도 그 에너지를 받아 더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디테일도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꼼꼼히 체크하세요. 그 모습에 자극을 받아서 더 열심히 하게 됐던 것도 있고요.

Q. '다크홀'을 통해 성장했다고 느끼는 점이 있다면?

한 작품에 처음부터 끝까지 참여하게 된 게 '다크홀'이 처음이에요. 한 캐릭터의 감정과 호흡을 어떻게 끌고 나가야 할지를 계속 생각하고 연구하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저는 한동림과 정반대의 성격을 가지고 있는데 '내가 이렇게 어두운 인물에 몰입할 수 있구나', '잘 표현해낼 수 있구나' 하며 저 스스로 확신을 하게 된 계기가 '다크홀'인 것 같아요. 연기 스펙트럼이 한층 더 넓어진 느낌이더라고요. 그래서 앞으로 만날 새로운 캐릭터들도 절 믿고 도전하면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Q.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가?

제가 연기한 캐릭터로서 끝나는 게 아닌, 저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가 누군지 시청자분들께서 궁금해 했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오유진이라는 배우를 찾아보고, 이 배우가 나오는 작품이라면 한 번쯤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으면 하죠. 차기작이 더욱 기대가 되고 기다려지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Q. 해보고 싶은 장르나 캐릭터가 있다면?

할 수만 있다면 사실 모든 장르와 다양한 캐릭터를 다 해보고 싶어요. 그래도 지금 제일 하고 싶은 장르와 캐릭터를 꼽자면, 제 나이 때에 맞는 캠퍼스 로맨스물이에요. 제가 데뷔작부터 지금까지 쭉 고등학생 역할로 교복을 주로 입어서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 역할도 도전해 보고 싶어요.

Q. 차기작 및 앞으로의 활동 계획은?

감사하게도 '다크홀' 속 한동림을 좋게 봐주셔서 지금 미팅을 바쁘게 다니고 있어요. 그래서 곧 좋은 소식으로 찾아뵐 수 있을 것 같아요. 꿈은 크게 가지랬다고, 제가 20살 때부터 크게 잡은 목표가 있어요. 언젠간 칸 영화제에 초청돼 보는 게 제가 배우로서 가진 현재의 최종 목표예요. 짧게는 앞으로 공백기 없이 안방극장과 스크린으로 시청자분들을 더 자주 찾아뵙는 게 목표고요.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