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다크홀', 지난 5일 종영
이하은, 1인 2역 도전
연쇄살인마로 충격 반전
배우 이하은. /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하은. /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하은이 OCN 금토드라마 '다크홀'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다크홀'은 싱크홀에서 나온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 인간들, 그사이에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하은은 극 중 무주시 종합병원 간호사 윤샛별이자 연쇄살인마 이수연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1인 2역에 도전하며 캐릭터의 이중성을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더불어 변종인간의 모습으로 섬뜩함을 자아내며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하는 등 빌런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이화선(김옥빈 분)과의 치열한 대립에서는 냉혈한 분위기로 극을 이끄는 데 이어, 죽음으로 최후를 맞으며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이와 관련해 이하은은 7일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변종인간이라는 새로운 소재가 흥미로웠다.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에 상반된 두 캐릭터에 깊이 빠져있었던 것 같다"며 "이런 의미에서 '다크홀'은 나에게 '블랙홀' 같은 작품인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너무나 멋진 선배님들과 감독님, 그리고 작가님, 스태프들과 함께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정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현장이었다. '다크홀'을 시청해준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한 작품, 한 작품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알렸다.

한편 이하은은 단편 영화 '골목길', 독립 영화 '메기' 등 스크린에서 천천히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이후 지난해 JTBC 드라마 '모범형사'를 통해 브라운관에 데뷔하며 존재감을 각인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