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쿵주의 꽃미모
내면 아픔 지닌 대학생
여심 저격 비주얼
'멀리서 보면 푸른 봄' / 사진 = 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제공
'멀리서 보면 푸른 봄' / 사진 = 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제공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주인공 박지훈이 눈부신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오는 14일 밤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극본 고연수 연출 김정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다. 흥미진진한 전개와 ‘현실 대학생’들의 고충이 담긴 이야기, 빛나는 청춘 배우들의 조합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박지훈은 명일대학교 경영학과 1학년 여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풍족한 집안에서 부족할 것 없이 자라 원만한 인간관계까지 유지하는 여준(박지훈 분)이 지닌 내면의 상처가 하나둘 밝혀진다고 해 흥미를 자극한다. 또한, 같은 학과 학생 김소빈(강민아 분)과 남수현(배인혁 분)이 그와 특별한 관계를 맺으며 함께 변화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나갈 예정이다.

5일 공개된 스틸에는 새내기 대학생답게 상큼한 분위기를 발산하는 박지훈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마냥 해맑게 미소 짓는가 하면, 처연한 시선으로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어 극 중 여준이 어떤 사연을 품었을지 궁금하게 한다. 그림 같은 비주얼은 물론 청량한 색감까지, 비밀을 감춘 소년의 캐릭터를 잘 드러내고 있어 더욱 기대를 부른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연출을 맡은 김정현 감독은 "여준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으면 누구에게나 밝고, 다정하고, 늘 웃음의 가면을 쓰고 있지만 혼자 있을 때만큼은 그 가면을 벗은 채 슬퍼지고 어두워진다"라고 캐릭터의 포인트를 설명했다. 박지훈 또한 "저만의 여준을 보여 드리고 싶어, 제 나름대로 원작 캐릭터를 연구하고 분석했다"라고 전해 그의 색깔로 재탄생할 여준 캐릭터는 어떤 모습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렇듯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밝고 활기차 보이지만 녹록지 않은 현실에 처한 대학생들의 스토리뿐만 아니라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청춘 배우들의 비주얼로 올여름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캠퍼스 드라마를 보여줄 전망이다.

한편,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오월의 청춘' 후속으로 오는 14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