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이, 속마음은?
이도현 교통사고 엔딩
고민시 얼굴, 무슨 일
'오월의 청춘' / 사진 = 이야기 사냥꾼 제공
'오월의 청춘' / 사진 = 이야기 사냥꾼 제공


'오월의 청춘' 고민시를 뒤로한 채 떠나는 이상이의 쓸쓸한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7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 11회에서는 의문의 교통사고 후 사라진 이도현(황희태 역)과 병원에서 자리를 지키는 고민시(김명희 역)의 기다림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김명희(고민시 분)는 혈액을 구하러 떠났던 황희태(이도현 분)의 사고 소식을 듣고 충격에 휩싸였다. 또한, 상무대로 연행됐던 이수찬(이상이 분)은 황기남(오만석 분) 덕분에 가까스로 풀려났지만, 죄 없는 시민들이 감금돼있는 처참한 상황을 목격했다.

이런 가운데, 5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친 기색이 역력한 김명희와 이수찬의 만남이 담겼다. 황희태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는 김명희와 그런 그녀를 다독이는 이수찬의 엇갈린 인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수찬은 상처투성이인 얼굴로 김명희를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지만, 뒤돌아선 그의 굳은 표정에서 알 수 없는 먹먹함이 느껴진다. 두 사람 사이 오간 대화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황희태가 납치된 장소뿐만 아니라 김명희를 향한 이수찬의 마음도 드러난다고 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광주 원천 봉쇄가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질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오월의 청춘' 제작진은 "11회에서는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사랑하는 이를 지키기 위해 희생할 수밖에 없었던 시대의 단면을 담았다. 그날의 참상이 개개인의 삶을 어떻게 무너지게 했는지 함께 지켜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오월의 청춘'은 오는 7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