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제작발표회
이지아 "1인 2역 걱정 많았다"
"시원하게 아작을 내보겠다"
'펜트하우스3' 이지아/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3' 이지아/ 사진=SBS 제공


배우 이지아가 '펜트하우스' 새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4일 오후 SBS 새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배우 유진, 김소연, 이지아,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윤주희, 김영대, 김현수가 참석했다.

'펜트하우스3'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시즌 1부터 시청률, VOD 판매, 온라인 동영상 조회수, 해외 판권 등 각종 화제성 부문에서 1위를 싹쓸이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은 바 있어 대장정을 마무리할 시즌3에 큰 기대가 쏠린다.

이지아는 "더 충격적인 엔딩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 내심 기대된다"며 "티저에 나온 '아직도 심수련으로 보이니?' 대사 한 마디가 중요한 키가 될 거다. 미스터리한 심수련의 행보를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지아는 1인 2역을 연기한 소감을 묻자 "걱정을 많이 했다. 다른 삶을 살아온 두 사람이 처한 감정에 기울이려고 노력했다"며 "어느 때보다 치밀하고 세심하게 연구하고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시즌3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선 "만감이 교차한다. 나에게도 심수련 캐릭터는 어느 때보다 감정의 변화도 많고 입체적이었다"며 "시즌을 더해가며 많은 일을 겪었는데 수련이의 감정선을 따라가려고 노력했다. 많이 응원해주셔서 여기까지 잘 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목표는 얼마나 수련이가 치밀하고 큰 그림을 그려줄지 기대된다. 작가님이 그렇게 만들어주신다면 시원하게 아작을 내보겠다"고 다짐했다.

이지아는 "많은 분들이 저희 드라마 스토리를 예측해주시는데 더 많이 부탁드린다"며 "더 큰 배신감을 드리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펜트하우스3'는 오늘(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