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제작발표회
유진 "죗값 못 치룬 인물들"
주단태와의 전쟁 예고
'펜트하우스3' 유진/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3' 유진/ 사진=SBS 제공


배우 유진이 '펜트하우스' 새 시즌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SBS 새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배우 유진, 김소연, 이지아,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윤주희, 김영대, 김현수가 참석했다.

'펜트하우스3'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시즌 1부터 시청률, VOD 판매, 온라인 동영상 조회수, 해외 판권 등 각종 화제성 부문에서 1위를 싹쓸이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은 바 있어 대장정을 마무리할 시즌3에 큰 기대가 쏠린다.

유진은 시즌3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 "찝찝하다"며 "죗값을 치루지 못한 분들이 나가서 활개를 치더라. 끝인 줄 알았는데 아니어서 슬프기도 하고 지치기도 하지만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구치소에 간 오윤희에 대해 "내가 한 짓에 대한 벌을 받는 거니까 억울한 건 없고 속죄하는 마음이다. 홀가분하고 기쁜 마음으로 구치소에서 지냈다. 수련 언니한테 용서를 받은 상태라 마음 속에 묵은 감정이 풀어지는 시간이었다. 감옥 안에서 그나마 잘 지낸 인물"이라며 "딸이 보고 싶었겠지만 여기서 나가면 떳떳하게 만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지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진은 딸로 만난 김현수에 대해 "현실에 비해 큰 딸이었지만 1년 넘게 같이 해오면서 이제는 진짜 딸 같다. 속을 썩였지만 너무 예쁘고 파란만장한 시간을 보낸 만큼 정이 많이 들었다. 실제로도 사랑하게 됐다. 이렇게 인연을 갖게 되서 고맙고, 김현수의 삶도 진짜 엄마처럼 지켜볼 것 같다"고 했다. 이에 김현수는 "선배님의 딸이어서 행복했고 더 편안하고 몰입할 수 있었다"며 "마지막 시즌이라 아쉽지만 항상 연락도 드리고 앞으로 나오시는 작품도 찾아보고 응원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유진은 '펜트하우스' 작품에 대해 "특별하게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배우 생활을 하면서 처음 해보는 캐릭터여서 깊이 고민하면서 성장했다"며 "오윤희에 대한 애정도 점점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민설아를 죽인 범인이지만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애쓸 것"이라며 주단태와의 전쟁을 예고했다.

끝으로 유진은 "오래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 아쉽게도 주 1회 방송이라 더욱 애타게 기다리실 것 같은데 더 열심히 해서 찾아오겠다"고 강조했다.

'펜트하우스3'는 오늘(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