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방송 캡처
사진=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방송 캡처


배우 서인국이 거부할 수 없는 다정한 '로맨스 장인'의 면모로 설렘을 안겼다.

최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 7, 8회에서 서인국은 조금씩 피어오르는 멸망의 감정에 녹아들어 유연한 완급 조절을 선보였다.

앞서 멸망(서인국 분)은 자신을 사랑해달라는 동경(박보영 분)의 예상치 못한 소원을 듣게 됐다. 이에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동경에게 입을 맞추는 그의 모습은 많은 이들의 심박수를 높였다.

이번 주 방송에서 서인국은 끝없이 요동치는 멸망의 감정을 생생하게 그려내 희로애락을 모두 느껴지게 했다. 소녀신(정지소 분)이 멸망에게 동경의 아픈 과거를 보여주자, 그는 밀려오는 죄책감에 주위를 아수라장으로 만들며 울분을 토했다. 이에 멸망은 동경을 찾아가 "널 사랑해달라는 거 불가능해. 그만하자"며 마지막을 고했고, 냉정한 말과는 달리 처연한 눈으로 쓸쓸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서인국은 분노부터 슬픔까지, 인간의 감정을 갖게 된 멸망의 내면을 고스란히 그려내 안타까운 서사에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이후 자취를 감췄던 멸망은 동경을 찾아가 와락 끌어안으며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소녀신이 동경을 흔적도 없이 지워버리자, 멸망은 그녀의 집과 사무실을 정신없이 찾아가며 두려움에 휩싸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곧 돌아온 동경을 감싸 안았고, "무섭더라. 아무도 널 기억 못 해서"라며 애틋함을 내비쳤다. 멸망의 진심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따스한 목소리는 뭉클함을 선사했다.

서인국은 미묘하게 '사랑'을 싹틔운 멸망의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몰입을 이끌었다. 그는 봄을 그리워하는 동경을 위해 아름다운 벚꽃 풍경을 보여주고, 그녀가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으로 시간을 되돌려 기쁨을 안겼다. 멸망은 활짝 웃는 동경을 보자 일순간 흔들리는 눈빛으로 묘한 설렘과 떨림을 선명하게 느껴지게 했다.

멸망은 모두의 기억 속에서 자신을 지워 달라고 소원을 비는 동경에게 따뜻하게 입을 맞추고, "남 위해서 네 소원 쓰지 말라고. 웬만한 건 내가 이렇게 다 해줄 테니까"라는 달콤한 말을 남겨 보는 이들의 심장을 떨리게 했다. 멸망의 일렁이는 내면에 스며든 서인국은 달콤한 '로맨스 장인'의 면모를 가감 없이 발휘해 잊을 수 없는 명장면을 완성했다.

동경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멸망은 "좋아해도 돼. 난 이제 너 말고 아무것도 상관없어졌으니까"라며 솔직한 속마음을 전했다. 멸망은 "그러니까 선택해 세상과 너를"이라며 홀로 나지막이 읊조렸고, 담담하게 털어놓는 대사에는 동경을 위해 죽음까지 감내하겠다는 그의 진심이 담겨있어 많은 이들의 마음을 아리게 했다.

이렇듯 서인국은 다채로운 온도 차를 오가는 섬세한 내면 연기로 사랑할 수밖에 없는 캐릭터를 완성, 시청자들의 '멸망 앓이'를 유발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