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첫 회
단숨에 월화극 1위
웰메이드 힐링드라마
'라켓소년단' 탕준상/ 사진=SBS 캡처
'라켓소년단' 탕준상/ 사진=SBS 캡처


SBS 새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이 첫 회부터 숨 쉴 틈 없이 몰아치는 랠리 전개로, ‘탄산수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주연배우 탕준상이 현실 연기를 선보이며 극을 이끌었다.

지난 31일 첫 방송된 ‘라켓소년단’이 최고 시청률 6.8%, 수도권 시청률 5.9%(2부)를 기록하며 월화극 전체 1위에 올랐다. 2049 시청률 역시 3.0%로 월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극 중 윤현종(김상경 분) 가족의 땅끝마을 정착기와 더불어, 윤해강(탕준상 분)이 과거 홀연히 자취를 감춘 천재 배드민턴 소년이었다는 반전이 펼쳐져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윤현종은 도시에서 생활 체육 강사로 활동하던 중 야구부원인 아들 윤해강의 전지훈련비도 감당 못 하는 생활고에 시달리자 땅끝마을로의 귀촌을 결심했다. 윤현종은 해남서중 배드민턴부 신입 코치로 발령받아 의지를 불태웠지만, 과거 명성과 달리 부원이 셋뿐인 해체 위기 현실에 당황했다. 윤현종은 일주일 남은 ‘해남 꿀고구마배’ 대회 출전을 위해 남은 한 자리를 채우려 했고, 아들 윤해강에게 입단을 권유했지만 그는 완강히 거절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배드민턴부 기숙사마저 폐사되자 윤현종은 결국 부원들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왔고, 그렇게 윤해강과 방윤담(손상연 분), 나우찬(최현욱 분), 이용태(김강훈 분)의 기막힌 동거가 시작됐다.

윤해강이 계속해서 팀 내 합류를 거절하던 이때, 방윤담, 나우찬, 이용태는 윤해강의 전공인 야구와 배드민턴을 비교해가며 자존심을 건드렸다. 윤해강은 ‘팀원 합류’와 ‘와이파이 설치’를 내기로 에이스 방윤담과 ‘1대1 데스매치’를 벌였다. 윤해강은 왼손으로 라켓을 쥐고 경기를 진행하다가 막판 수세에 몰리자 오른손으로 라켓을 바꿔 쥔 채 완전히 달라진 실력을 뽐냈다. 결국 세 사람은 윤해강이 몇 해 전 배드민턴계에 혜성처럼 나타나 최연소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뒤 사라진 천재 배드민턴 소년이었다는 반전 과거를 알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렇게 운명의 ‘해남 꿀고구마배’ 중학교 배드민턴 대회 날이 밝았고, 4인의 ‘라켓소년단’은 전국 탑3에 빛나는 화순오성중과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첫 번째 단식 주자로 나선 윤해강은 미친 승부욕을 발휘하며 분투했지만 끝내 패배했고, 상대가 초등학생이었다는 사실에 극도로 흥분하며 다음 대회를 별렀다. 이에 방윤담, 나우찬, 이용태가 다음 봄철 대회를 생각하며 안도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라켓소년단' 첫 회/ 사진=SBS 제공
'라켓소년단' 첫 회/ 사진=SBS 제공
무엇보다 ‘라켓소년단’ 첫 회는 땅끝마을이라는 신선한 배경과 살아 숨 쉬는 생활 밀착형 캐릭터가 매끄럽게 조화된 ‘웰메이드 힐링물’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박진감 넘치는 배드민턴 경기 모습을 섬세하면서도 재기발랄하게 그려낸 조영광 감독의 연출과 배드민턴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믿음직한 필력으로 풀어낸 정보훈 작가의 의기투합이 환상적인 시너지를 이루며 쾌감을 선사했다.

또한 부부로 첫 호흡을 맞춘 김상경과 오나라는 극의 중심을 든든하게 세우는 존재감에 능청맞은 코믹 연기를 가미해 작품에 활기와 웃음을 불어넣었다. 각각 해남서중과 해남제일여중을 이끄는 배드민턴 코치로 분한 두 사람이 따로 또 같이, 어떤 활약상을 펼칠지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리고 6인의 소년, 소녀 탕준상과 손상연, 최현욱, 김강훈, 이재인, 이지원은 실제 땅끝마을 배드민턴 선수들을 보는 듯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든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실제 6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배드민턴 특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이들은 긴 시간 기울인 노력의 시간이 묻어나는, 생동감 넘치는 경기력을 선보여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더욱이 이날 엔딩에서는 ‘라켓소년단’ 4인의 합숙소에 배드민턴 전국 1등 해남제일여중 한세윤(이재인 분)과 이한솔(이지원 분)이 합류하는 모습으로, 새로운 케미와 에피소드를 기다리게 했다. 또한 방윤담과 최현욱, 이용태가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 리그전 대진표 상대로 ‘아연중학교’라는 이야기를 듣자마자, 별안간 의지를 불태우며 강당을 미친 듯이 질주하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과연 어떤 사연이 얽힌 것인지 향후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돋웠다.

탕준상은 자연스러운 연기로 윤해강 캐릭터에 현실감을 불어넣었다. 까칠한 말투부터 이와 반전되는 순수한 마음씨와 표정, 승부욕이 불타오를 때 반짝이는 눈빛까지. 열여섯 소년 윤해강 캐릭터가 친근하게 시청자에게 다가왔다. 이에 시청자는 더욱 편안하게 ‘라켓소년단’에 이입할 수 있었다.


‘라켓소년단’은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첫 회와 마찬가지로 90분 특별 확대 편성된 2회는 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