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서 온 야구천재
'라켓소년단' 입성
31일 첫 방송
'라켓소년단' / 사진 =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켓소년단' / 사진 =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켓소년단' 탕준상-손상연-최현욱-김강훈이 운명의 금빛 레이스를 예고하는 완전체 크로스 현장을 선보였다.

SBS 새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이 3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라켓소년단'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통해 따뜻하고 유쾌한 스토리를 선사한 정보훈 작가와 '피고인',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 등에서 날카롭고 세련된 연출력으로 호평을 얻은 조영광 PD가 의기투합한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라켓소년단'에서 탕준상은 타고난 운동 센스와 동물적 감각을 지닌 미친 승부욕의 소유자로, 서울에서 야구 선수가 되기 위한 꿈을 꾸다 땅끝마을로 원치 않은 전학을 가게 된 윤해강 역을 맡았다. 손상연은 SNS 10만 팔로워를 꿈꾸는 전국구 관종이자 해남서중 배드민턴부 주장 방윤담 역, 최현욱은 따뜻한 마음씨로 팀 내 갈등을 중재하는 해결사 나우찬 역, 김강훈은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의 극성팬인 투머치토커 막내 이용태 역으로 분해 티키타카 호흡을 맞춘다.

이와 관련 탕준상, 손상연, 최현욱, 김강훈이 '라켓소년단' 완전체로 뭉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극중 윤해강(탕준상 분), 방윤담(손상연 분), 나우찬(최현욱 분), 이용태(김강훈 분)가 노사장(안상우 분)이 운영하는 배드민턴 대리점에 들어선 장면. 노사장은 밝은 미소를 지으며 네 사람을 반갑게 맞이하고, 내부 사정에 훤한 세 사람과 달리 윤해강은 아직 모든 것이 어색한 듯 가게 내부를 이리저리 둘러보며 관심어린 눈빛을 빛낸다.

그러던 중 노사장이 방윤담과 나우찬, 이용태를 향해 뜻밖의 한마디를 던지자 세 사람이 서로의 눈치를 보며 당황한 표정을 짓고, 이내 묘한 정적이 흐르고 마는 것. 과연 ‘야구 외사랑’을 외치던 윤해강이 어떤 심경 변화로 이들과 한 팀을 이뤄 배드민턴 가게에 등장한 것일지, 그리고 세 사람을 당황케 한 노사장의 한마디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돋우고 있다.

그런가 하면 탕준상과 손상연, 최현욱, 김강훈 그리고 안상우는 현장에 일찍부터 도착해 조영광 감독 및 스태프들에게 깍듯한 인사를 건네는가하면, 리허설 내내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모습으로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느끼게 했다. 그리고 본격 촬영에 들어가자 첫 시작의 묘한 설렘과 떨림, 일순 드리워진 긴장감 등 여러 감정이 드러나는 씬의 분위기를 매끄럽게 소화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제작사 측은 "배드민턴이 선사하는 속도감과 통쾌함, 인싸 소년소녀들의 성장기, 여러가지 반전 요소들까지, 복합적인 재미를 전달하는 작품이 될 것"이라며 "'라켓소년단' 1, 2회는 90분으로 특별 편성되니, 더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라켓소년단'은 31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