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모범택시' 종영 인터뷰
"이제훈, 주연으로서 책임감 강해"
"묵묵히 따른 이솜·표예진, 고맙다"
'모범택시' 배우 김의성/ 사진=키이스트 제공
'모범택시' 배우 김의성/ 사진=키이스트 제공


배우 김의성이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 호흡을 맞춘 동료들에 대한 칭찬을 늘어놨다.

김의성은 최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를 만나 지난 29일 종영한 '모범택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모범택시'는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 분)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이다. 김의성은 극 중 '무지개 운수'와 '파랑새 재단'의 대표를 겸임하는 장성철 역을 맡아 사적 복수 대행 작전으로 악을 처단하며, 피해자와 그 가족을 보살피는 다면적인 연기를 통해 중심 서사를 이끌었다.

이날 김의성은 후배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재밌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제는 어딜가나 제일 선배라 어렵다"면서도 동료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의성은 "이제훈은 애교가 많고 너무 활기차게 현장을 이끌어서 깜짝 놀랐다"며 "책임감이 너무 강하다. 그를 보면서 '주연은 따로 있구나. 저런 사람이 하는 거구나'라고 느꼈다. 엄청 듬직했다"고 칭찬했다. 이어 "이솜은 원래 좋아하는 배우였다. 같이 일하는 모든 사람이 그를 좋아한다. 성격이 너무 좋다"며 "이 드라마에선 구조적으로 미움 받을 수 밖에 없고, 그에 대해 배우가 힘들어 하고 불만을 가질 수 있지만 이솜은 묵묵히 자기 역할을 감당해줬다. 믿음직스럽고 되게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또 "표예진은 모두가 알다시피 어려운 과정을 겪었다. 1학기 중간고사를 본 다음 전학온 것과 마찬가지였다. 그걸 힘든 내색 안 하고 다 해줬다. 다른 배우들도 옆에서 많이 도왔지만 잘 해냈다는 게 기특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혁진, 배우람도 칭찬이 부족할 정도로 자기 역할을 잘 해줬다. 자기 신에서 빛이 났다"며 "차지연은 (악역이라) 너무 무섭다. 그런 역할은 예전에 내가 했는데 그때 다른 배우들이 이런 기분이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각 에피소드에 출연했던 게스트들이 보석이었다"고 강조했다. 김의성은 "난 그 사람들을 직접 못 만나서 방송으로 봤는데 깜짝 놀랐다. 힘든 환경에서 너무 다 잘해주셨다"며 "그들이 진정한 주인공이었다. 우리가 호스트였다면 그 손님들은 주인공 역할까지 하고 떠나주셨다"고 치켜 세웠다.
'모범택시' 배우 김의성/ 사진=키이스트 제공
'모범택시' 배우 김의성/ 사진=키이스트 제공
'어떤 선배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김의성은 "함께 일하기 편한 선배, 조심하지 않아도 되는 선배였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난 꼰대 아니야'라고 생각하는 게 대표적인 꼰대라고 한다. 내가 진짜 괜찮은 선배인지 항상 돌아본다"며 "부장님은 직원들이 무슨 말을 해도 웃어주니까 다 자길 좋아하는 줄 알지 않나. 나도 후배들이 진짜 좋아하는 건지 의심해본다. 그런데 너무 복잡하니까 '죽을 죄를 짓고 사는 것도 아닌데 50점은 넘겠지'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우리 드라마는 아니고, 촬영 현장에 누군가 이유도 없이 너무 늦게 올 때가 있어요. '앞으로는 늦지마'라고 얘기하고 싶고, 그게 도리일 것 같은데 그럴 땐 '저게 내 선배라면 그 얘기를 할까' 생각해봐요. 선배라도 할 것 같으면 하고 아니면 안 해요. 그렇지 않으면 나이 때문에 하는 거니까요. 이렇게 안 하면 나이 먹을수록 외로워지는 것 같아요."

이러한 김의성의 노력 덕일까. 그는 많은 후배들과 친구처럼 지낸다. 비결을 묻자 "사실 세대차이가 엄청 난다"면서도 "젊은 세대와의 간극을 줄이는 게 살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이 먹으면 인간 관계를 좁히게 돼요. 제가 만나는 사람은 10명이 안 되고 더 만나기도 싫죠. 피곤하거든요. 저는 아이도 없으니까 젊은 세대를 이해하거나 배울 기회가 아예 없어요. 그럼 스크루지 같은 사람이 될 수도 있죠. 그래서 젊은 친구들과 이야기하고 술도 먹으면서 놀고 싶어요. 다행히도 껴주는 친구들이 있어요. 항상 안부를 제가 먼저 물어봐요. 걔네들은 바쁘고 금방 날 잊어버릴테니까요. 하하"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