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과 극 온도 차
첫 키스→싸늘 투샷
"급속하게 싸늘해져"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전혜빈과 김경남이 이전과는 다른 극과 극 온도차를 드러낸 얼음장 분위기 대면으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지난 29일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 연출 이진서) 21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5% 2부 28.8%를 기록한 가운데, 이날 방송된 전 채널과 전 프로그램 모두를 통틀어 시청률 1위를 사수하면서 천하무적 주말극 최강자의 찬란한 위엄을 확인시켰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이광식(전혜빈 분)과 한예슬(김경남 분)이 드디어 첫 키스를 나누며 애정을 드러내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드높였다. 계단참에서 만난 두 사람이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려던 순간, 한예슬이 이광식의 손목을 잡고는 입맞춤을 건넸던 것. 하지만 달콤한 키스도 잠시, 갑자기 계단을 올라온 이모 오봉자(이보희 분)가 등장하면서 두 사람은 들킬까봐 조마조마한 비밀 연애의 진수를 선보여 시청자들을 환호하게 했다.

그런 가운데 30일 방송될 22회에서는 전혜빈과 김경남이 애틋함과는 거리가 먼, 데면데면한 분위기의 싸늘한 투샷을 담아내 시선을 잡아끌고 있다. 극중 이광식이 식당 앞을 지나가는 한예슬을 발견해 뛰어 나오는 장면. 이광식은 평소처럼 말을 붙여보지만 한예슬은 전과 달리 무표정한 얼굴로 답변을 한다. 서늘한 공기가 드리워진데 이어, 한예슬이 뒤돌아 가려고 하자 이광식은 애원하는 듯 한예슬의 팔을 꼭 붙들어 잡는다. 표정의 변화조차 없이 냉담한 한예슬과 당황하는 이광식의 극과 극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나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이토록 급랭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전혜빈과 김경남의 얼음장 분위기 투샷은 지난 5월에 촬영이 진행됐다. 전혜빈과 김경남은 앞서 펼친 뜨겁고 달달한 애정신과는 180도 다른 감정선을 표현하기 위해 리허설에 들어가기 전부터 말수를 줄이고 대본에만 몰입했던 상태. 무엇보다 감독과 이 장면에 대해 오랜 시간 깊은 대화를 나누며 이광식과 한예슬의 심리적인 변화를 연기하기 위해 집중했다.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자 김경남은 이광식과 눈길조차 마주치지 않고 다른 곳에 시선을 둔 한예슬을, 전혜빈은 한예슬의 달라진 감정에 당혹스러워하는 이광식의 모습을 완성, 지켜보던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제작진은 "더없이 애틋하던 전혜빈과 김경남의 급속하게 싸늘해진 무드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장면이다. 두 사람의 열연이 펼쳐질 '오케이 광자매' 22회 방송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오케이 광자매' 22회는 30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