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준상, '무브 투 헤븐' 인터뷰
"올해 19살, 청불등급 '무브 투 헤븐' 못 본다"
배우 탕준상./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탕준상./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탕준상이 넷플릭스 '무브 투 헤븐'을 볼 수 없다고 밝혔다.

28일 '무브 투 헤븐'에 출연한 배우 탕준상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탕준상이 출연한 '무브 투 헤븐'은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그루(탕준상 분)와 어느 날 갑자기 그의 후견인이 된 상구(이제훈 분)가 유품정리업체를 운영하면서 죽은 이들이 미처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남은 이들에게 대신 전달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

극중 탕준상은 탕준상은 사람과의 관계에는 서툴지만 고인들의 마지막 흔적을 대하는 일에는 누구보다 진심을 다하는 그루를 연기했다. '무브 투 헤븐'은 지난 14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이날 탕준상은 "감독님의 연락을 받고 미팅을 했다. 감독님께서는 나를 '나랏말싸미'에서 처음 보셨다고 하더라. 거기서 내가 스님역할로 나오는데 염불을 외우는 장면을 보고 그루의 주문을 외우는 것과 겹쳐보여서 나를 찾아봤다고 했다. 그리고 내 프로필 사진 중에 짧은 머리에 초록색 옷을 입은 게 있는데 그 모습이 감독님이 생각한 그루 이미지와 비슷하다고 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무브 투 헤븐'은 청소년관람불가등급을 받았다. 탕준상은 올해 19살로, '무브 투 헤븐'을 볼 수 없다. 이에 탕준상은 "너무 아쉽다. 찍을 때부터 청소년관람불가등급이 나올거라 생각을 못했다. 친구들하고 다같이 만나서 정주행하자고 약속을 잡았는데, 2022년 1월 1일이 돼서야 지킬 수 있을 것 같다. 그래도 후시 녹음이나 후반 작업을 하면서 몇몇 장면들은 봤다. 그래서 더 궁금해지고 아쉬운 것 같다"고 밝혔다.

유품정리사 캐릭터를 맡은 만큼 본인이 유품으로 남기고 싶은 것은 무었일까. 탕준상은 "대본들이나 내가 출연했던 작품들을 남기고 싶다. 그 작품을 통해 내가 무슨 일을 하는 사람인지, 어떤 모습들을 보여줬는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남기고 싶지 않은 것들은 아직까진 딱히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무브 투 헤븐'은 지난 14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