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종영 D-2
마지막 복수 의뢰 받는 무지개 다크히어로즈
이제훈, 복역 中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 복수
'모범택시' 스틸컷./사진제공=SBS
'모범택시'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 무지개 다크히어로즈가 마지막 복수 의뢰를 받는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모범택시’가 15회 방송을 앞둔 28일 라스트 복수 대행을 앞둔 무지개 다크히어로즈의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서 이제훈(김도기 역)은 모범택시에 마지막 승객을 태워 이목을 집중시킨다. 뒷좌석에 탑승한 의뢰인의 침통한 표정과 함께 그의 사연에 귀 기울이는 이제훈의 표정이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해 의뢰인이 어떤 억울한 사연을 품고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진 스틸에서 이제훈은 철창 너머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하지만 무섭도록 차가운 이제훈의 눈빛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그의 서늘한 분노가 마지막까지 예측 불가한 스토리를 짐작하게 한다.

앞서 공개된 15회 예고편에서 김의성(장대표 역)이 무지개 다크히어로즈의 해체를 선언하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던 바. 마지막 복수 대행을 위해 아지트에 모인 무지개 다크히어로즈의 심각한 회의 현장과 함께 분위기가 무겁게 가라앉아 있어 이들이 마지막 복수를 어떻게 설계할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15회에서는 김도기와 무지개 다크히어로즈가 현재 복역 중인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를 향한 리벤지에 착수할 예정이다. 그는 바로 검사 강하나(이솜 분)를 분기탱천하게 만들었던 오철영(양동탁 분). 과연 무지개 다크히어로즈가 복역중인 재소자를 상대로 어떤 복수를 할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모범택시’ 15회는 오늘(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