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옷소매 붉은 끝동', 올 하반기 첫 방송
강말금, 혜빈 홍씨 役
이준호X이세영과 호흡
배우 강말금. /사진제공=스타빌리지 엔터테인먼트
배우 강말금. /사진제공=스타빌리지 엔터테인먼트


배우 강말금이 MBC 새 수목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한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앞서 배우 이준호, 이세영, 이덕화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감독과 MBC 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강말금은 극 중 매사에 신중하지만 아들 이산(이준호 분)의 안위에는 격정적으로 변하는 혜빈 홍씨 역을 맡았다. 훗날 혜경궁 홍씨가 되는 그는 어린 덕임(이세영 분)을 거둬 궁녀로 자라게 해준 인물이다.

강말금은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로 영화계에 파란을 불러일으키며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었다. 그는 최근 종영한 tvM 드라마 '마우스'와 현재 방영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등에서 극과 극을 오가는 캐릭터를 탁월하게 소화하며 주목을 받았다.

특히 강말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사극에 처음 도전한다. 과연 그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등장해 활약을 펼칠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옷소매 붉은 끝동'은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