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요원 변신
"좋은 연기 선보일 것"
올 하반기 방송 예정
권소현 / 사진 = 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제공
권소현 / 사진 = 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권소현이 MBC 새 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에 출연한다.

'검은 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배우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극 중 권소현은 국정원 현장 지원팀 요원 구효은 역을 맡아 작품에 힘을 보탠다. 구효은은 정보 요원이기보다 억척스러운 주부에 가까운 인물이다.

권소현은 영화 '미쓰백'의 주미경 역으로 출연, 지난 2019년 진행된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해 방영된 tvN 드라마 '블랙독'에서는 기간제 교사 송지선 역으로 열연했으며, 최근 tvN '마인'에 특별출연해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처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연기 내공을 쌓아온 권소현이 '검은 태양'에서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을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권소현은 "좋은 작품에서 연기하게 되어 감사한 마음이 든다. 시청자에게 더 나은 연기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검은 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이다. MBC '옥중화'를 연출한 김성용 PD가 메가폰을 잡으며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