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마판사', 7월 3일 첫 방송
지성, 스타 판사 강요한 役
/사진=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메인 포스터
/사진=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메인 포스터


배우 지성의 강렬한 모습을 담은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의 메인 포스터가 27일 공개됐다.

'악마판사'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혼란의 시대에 등장한 판사 강요한(지성 분)은 모두의 영웅일까, 법관의 가면을 쓴 악마일까'에 대한 의문을 품고 첫선을 보인다.

지성은 극 중 전 국민에게 생중계되는 국민 참여 재판이란 설정 속 수수께끼 같은 스타 판사 강요한 역을 맡았다. 파격적인 변신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포스터에는 무언가 파괴적인 혁신을 단행하려는 강요한의 결연한 의지가 돋보인다.

특히 법의 상징인 정의의 여신 디케(Dike)와 대비되는 포스터 속 강요한의 모습이 이색적이다. 두 눈을 가린 채 한 손에는 저울, 한 손에 칼을 쥔 디케와 달리 강요한은 손에 판사봉도 아닌 해머를 들고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또한 강요한은 디케가 보이는 디스플레이를 손에 쥔 해머로 깨부순 듯 처참히 깨져있다. 이는 마치 기존의 법질서를 부정하는 느낌마저 자아내 심상치 않은 행보를 예고한다.

과연 강요한은 낡고 퇴색된 질서를 바로잡으려는 난세의 영웅일지, 혼란을 틈타 등장한 악마일 뿐일지, 디스토피아 사회 속 강요한이 실현할 정의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편 '악마판사'는 오는 7월 3일 밤 9시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