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X혜리 첫 만남
999살 구미호의 변신
"중요한 구슬, 같이 살자"
'간 떨어지는 동거'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간 떨어지는 동거'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과 혜리가 강렬한 첫 만남을 가졌다.

26일 밤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남성우) 1회에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장기용 분)와 요즘 인간 이담(혜리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신우여는 구미호라는 사실을 숨긴 채 999년의 세월을 살았다. "천 년을 살고 나면 금수가 인간이 되리라"라는 내레이션을 통해, 그가 세상에 1년을 더 살게 되면 진정한 인간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월이 흘러 신우여는 현재의 삶을 살게 됐고, 작가로 활동하고 있었다.

이담은 실연 당해 술 취한 친구를 업고 가던 중, 친구가 고가의 스포츠카에 구토를 했다. 신우여는 "학생이냐. 그럼 됐다. 심하게 망가진 것도 아니고, 괜찮으니까 그냥 가라"라고 말했다. 이에 이담은 "천사다"라며 좋아했지만, 곧바로 친구가 몸을 가누지 못하고 쓰러지면서 이담도 함께 쓰러졌다.

그러던 중 이담은 신우여의 가슴에 손을 얹었고 신우여의 입에서 붉은 구슬이 나와 이담에게 이동하며 넘어졌다.

다음 날 신우여는 "나한테 정말 중요한 구슬이다. 그러니 같이 살도록 하자"라고 동거를 제안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