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스트 "제작사 공식입장 유감"
"법원의 결과 나올 때까지 대기"
제작사 "단 한 푼도 배상 안 해"
'달뜨강' 배우김소현(왼쪽)과 지수/ 사진=KBS2 제공
'달뜨강' 배우김소현(왼쪽)과 지수/ 사진=KBS2 제공


배우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가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의 손해배상액 미지급 폭로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키이스트는 26일 텐아시아에 “소송 중인 사안으로 이런 보도자료를 배포한 거에 대해 유감”이라며 “빅토리콘텐츠 측이 제기한 소송이니 만큼 법원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빅토리콘텐츠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학교폭력 논란으로 중도하차한 배우 지수의 소속사가 손해배상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빅토리콘텐츠는 “당사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키이스트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에 대한 첫 번째 조정기일이 지난 20일 있었다”며 “키이스트는 법률대리인만 보냈을 뿐 회사 측 관계자는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적극적으로 손해배상에 임하겠다는 언론보도와 다른 행태를 보여주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조정기일 직전 제출한 준비서면을 보면 키이스트의 이러한 겉과 속이 다른 면이 여실히 드러난다”며 “키이스트는 ‘지수의 하차는 사실관계의 면밀한 확인 없이 당사와 KBS의 일방적인 통보에 의한 것이므로 자신들은 계약 위반에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키이스트는 마치 지수의 학폭이 사실이 아닌 양 사실관계를 왜곡하며 당사는 물론 재촬영으로 인해 고통을 감수한 배우, 감독, 작가 및 모든 스텝들에게, 더 나아가 학폭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작사는 손해배상액을 지급하지 않고 있는 키이스트를 향해 “소속 연예인 지수가 일으킨 사회적 물의와 그로 인한 재촬영으로 인해 입힌 모든 손해에 대해 배우출연계약서의 당사자로서 계약상 책임을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