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우스', 지난 19일 종영
경수진, 시사 교양 PD 최홍주 役
화상 인터뷰 진행
tvN 드라마 '마우스'에서 시사 교양 PD 최홍주 역으로 열연한 배우 경수진.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마우스'에서 시사 교양 PD 최홍주 역으로 열연한 배우 경수진.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경수진이 예능 울렁증을 고백했다.

경수진이 지난 24일 오후 tvN 드라마 '마우스'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우스'는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 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 분)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작품이다.

경수진은 극 중 시사 교양 PD 최홍주 역으로 열연했다. 자부심이 강하며 취재를 위해서는 물, 불 안 가리는 인물이다. '셜록 홍주'를 통해 최영신(정애리 분)이 정바름의 살인을 은폐하고 유도한 배후임을 폭로하는 데 성공하며 속 시원한 결말을 일궈냈다.

특히 사이코패스로 오해를 받았던 성요한(권화운 분)의 연인으로, 그가 죽은 이후 홀로 아이를 키우며 진한 모성애를 선보이기도 했다.

경수진은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통해 인물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극이 절정에 치달을수록 변주하는 감정을 탁월하게 소화하며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앞서 경수진은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꾸밈없는 일상을 공개했다. 당시 청순한 이미지와 달리 셀프 인테리어를 척척 해내는 등 반전 매력으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날 경수진은 "사실 나는 예능 울렁증이 있다. 그래서 예능에 나가면 이야기도 잘 못 하고 긴장이 된다"며 "다행히 '나 혼자 산다'는 누구와 이야기할 필요도 없이 카메라가 찍어줘서 코드가 잘 맞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 할 때는 걱정을 많이 했는데 우려와 달리 생각보다 많이 좋아해 줘서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 '나 혼자 산다'에 나올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기회가 돼서 나오게 된다면 재밌게 촬영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한편 '마우스'는 지난 19일 6.2%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