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간 떨어지는 동거', 26일 첫 방송
장기용X이혜리X강한나X김도완X배인혁 출연
장기용,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 役
이혜리 "첫 로맨스 코미디, 기대된다"
배우 장기용(왼쪽부터), 이혜리와 남성우 감독, 배우 강한나, 김도완, 배인혁이 26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장기용(왼쪽부터), 이혜리와 남성우 감독, 배우 강한나, 김도완, 배인혁이 26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장기용과 이혜리 주연의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한 평점 9.97점의 동명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장기용과 이혜리가 원작 웹툰의 인기를 뛰어넘고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까.

26일 오전 '간동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장기용, 이혜리, 강한나, 김도완, 배인혁과 남성우 감독이 참석했다.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집필한 백선우, 최보림 작가와 MBC 드라마 '꼰대 인턴'으로 재기발랄한 연출력을 뽐낸 남성우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이날 남 감독은 "원작 웹툰이 워낙에 인기가 많은 작품이다. 999살 구미호와 99년생 요즘 인간이 얼떨결에 동거를 하게 되는 스토리를 밝고 재밌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캐스팅 배경에 관해서는 "원작이 있어서 캐릭터와 외형적인 부분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미지에 중점을 두고 캐스팅했다"며 "연출적으로는 캐릭터의 모습과 개인적인 성격이 얼마나 비슷한지 고려했다. 신우여는 999살이다 보니 중후함을 가져야 했고 아름다운 외모가 필요했다. 실제로 장기용은 아날로그적인 느낌이 있어서 잘 묻어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담의 경우 원작자가 실제로 웹툰을 그릴 때 이혜리를 떠올리면서 작업을 했다더라. 대본을 보면서 나도 싱크로율이 비슷하다고 느꼈다"며 "강한나는 도도하고 화려하면서 허당기가 있는 반전 매력을 갖고 있다. 은근히 4차원적인 모습이 있다. 김도완은 극 중에 순진하고 귀여운 모습이 실제로도 캐릭터와 닮았다"고 알렸다.

또한 "배인혁은 초반에는 싱크로율이 안 맞다고 느꼈다. 극 중 계선우는 나쁜 남자기 때문"이라며 "근데 배인혁은 너무 착하다. 점점 계선우가 개과천선하는 부분에서 싱크로율이 맞아 갔다"고 털어놓았다.

원작 웹툰의 높은 인기에 부담감을 느꼈다는 남 감독은 "원작 웹툰이 캐릭터의 감정이나 관계에 있어 짧고 임팩트 있게 표현했다. 그래서 드라마를 보면 웹툰보다는 표현이 좀 더 많다는 걸 느낄 것"이라며 "원작 웹툰의 캐릭터나 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고 했다. 웹툰의 연장선이라는 보면 된다. 그런 부분에서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기용과 이혜리는 '간동거'에서 각각 999살 엄근진(엄격·근엄·진지)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 역을, 구미호한테도 할말 다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장기용과 이혜리는 '간동거'에서 각각 999살 엄근진(엄격·근엄·진지)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 역을, 구미호한테도 할말 다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장기용은 999살 엄근진(엄격·근엄·진지)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 역을 맡았다. 그는 "원작 웹툰이 워낙 인기가 많아서 부담이 없을 수는 없었다. 그래도 즐기자는 마음으로 임했다"며 "대본이 재밌어서 내가 하면 어떨까 싶더라. 판타지 로맨스가 처음이라 기대감과 설렘이 있었다. 그래서 선택을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젊은 배우들과 함께한다면 너무 재밌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더라. 이번 작품을 통해 신우여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많이 기대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판타지 로맨스에 처음 도전하는 장기용은 "처음이라 너무 어려웠다. 막상 현장에 가니까 쉽지 않았고 시행착오가 있었다. 그래도 중후반부터는 신우여의 모습이 나온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혜리는 구미호한테도 할말 다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으로 분한다. 그는 "대본을 읽고 너무 재밌어서 출연을 결정했다. 이담이 적극적이고 솔직해서 할 말은 다 하는 인물"이라며 "여태 했던 인물은 살짝 소극적인 면이 없지 않아 있었는데, 이번 역할은 요즘 친구들의 모습을 많이 입힌 것 같다. 그래서 탐이 나는 캐릭터였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호흡은 어땠을까. 장기용은 "너무 좋았다. 에너지가 넘쳐서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촬영할 때 의지를 많이 했고 재밌었다"고 칭찬했다.

이혜리는 "신우여라는 캐릭터가 워낙 젠틀하고 스위트해서 '케미'가 좋은 것 같다"며 "남자 구미호와 여자 인간의 로맨스다. 그런 점에서 시작부터 범상치 않다. 어떤 식으로 로맨스를 펼쳐질지 의아해할 것 같은데, 재밌게 표현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간동거'에서 강한나(오른쪽)와 김도완은 각각 화려한 비주얼에 반전 매력을 겸비한 전직 구미호 양혜선을, 사랑에 간과 쓸개 다 빼주는 순정호구남 도재진을 연기한다. /사진제공=tvN
'간동거'에서 강한나(오른쪽)와 김도완은 각각 화려한 비주얼에 반전 매력을 겸비한 전직 구미호 양혜선을, 사랑에 간과 쓸개 다 빼주는 순정호구남 도재진을 연기한다. /사진제공=tvN
강한나는 화려한 비주얼에 반전 매력을 겸비한 전직 구미호 양혜선을 연기한다. 그는 "대본을 보면서 육성으로 웃으며 읽었다. 이렇게 재밌는 드라마를 꼭 같이하고 싶었다"며 "감독님, 작가님과 이야기를 나눠 보니 양혜선이라는 인물을 다채롭게 그릴 수 있겠다는 믿음이 생겼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양혜선은 사람이 된 지 5년밖에 안 됐다. 그래서 구미호의 감과 인간의 본능을 동시에 갖고 있다"며 "이전 작품들에서 이성적이고 냉철하게 판단하는 역할을 보여줬다면 이번엔 마음이 따뜻한 역할이다. 나의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지 않을까 싶다"며 웃었다.

김도완은 사랑에 간과 쓸개 다 빼주는 순정호구남 도재진으로 나온다. 그는 "웹툰을 되게 재밌게 봤다. 그래서 되게 하고 싶었다"며 "판타지적인 요소를 드라마로 어떻게 풀지 궁금하더라. 아직 다 보진 못했지만, 굉장히 재밌게 잘 찍은 것 같다"고 밝혔다.

로맨스 코미디물이 처음이라는 김도완은 "다른 드라마를 보면서 연기적인 느낌을 찾아보려고 했다"며 "도재진이랑 싱크로율은 80%는 되는 것 같다. 나도 사랑에 있어서 표현하는 것에 두려움이 없다. 그런 점이 비슷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강한나와 김도완은 지난해 tvN 드라마 '스타트업'을 통해 호흡을 한 차례 맞춘 바 있다. 강한나는 "당시 '스타트업' 촬영 도중에 캐스팅 소식을 듣게 됐다. 도재진 역을 누가 할까 싶었는데, 김도완이라는 말을 듣고 깜짝 놀라서 카톡을 했던 기억이 있다"며 "'스타트업'에서는 그렇게 좋은 사이의 역할이 아니라서 부딪히는 장면이 없었다. 그래서 물리적인 거리감이 있었는데 그게 이번 작품에서는 도움이 됐다. 덕분에 김도완과의 케미가 잘 만들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도완은 "전 작품의 캐릭터 때문에 거리감은 있었지만, 다시 만나서 너무 반가웠다. 같이 한다니까 마음이 확 편해지더라. 강한나가 워낙 잘해서 나는 그냥 가만히 있으면 됐다. 되게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배인혁은 '간동거'에서 이담의 철벽 매력에 빠져 개과천선하는 SNS스타 범띠 선배 계선우로 나온다. /사진제공=tvN
배인혁은 '간동거'에서 이담의 철벽 매력에 빠져 개과천선하는 SNS스타 범띠 선배 계선우로 나온다. /사진제공=tvN
배인혁은 이담의 철벽 매력에 빠져 개과천선하는 SNS스타 범띠 선배 계선우로 등장한다. 그는 "원작 웹툰이 워낙 인기작이다. 그리고 계선우가 워낙 개성이 강해서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한편으로는 부담감을 이겨내고 잘 소화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근데 쉽지 않았다. 개성이 강해서 어렵더라. 그래도 열심히 맞춰가려고 노력했다"며 "이야기가 탄탄하고 캐릭터의 개성이 넘쳐서 보는 사람들이 즐겁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알렸다.

출연 배우들이 생각하는 캐릭터의 싱크로율은 어떨까. 장기용은 "이한나가 제일 비슷했다. 첫 촬영 때부터 그냥 양혜선이었다. 연기를 되게 잘해서 나에게 자극을 줬다"며 " 극 중 신우여에게 양혜선은 같은 구미호이자 옛 동료다. 그래서 이한나와도 붙는 장면이 많은데, 첫 촬영 때 이한나가 갖고 있는 에너지가 너무 강렬해서 양혜선이랑 잘 어울렸다"고 밝혔다.

이혜리는 "배인혁이 가장 싱크로율이 높다. 극 중 계선우는 서과대 의자왕으로 나온다. 여자들이 좋아하는 외적인 모습이 실제로 배인혁과 비슷한 것 같아서 싱크로율이 가장 높지 않나 싶다"고 설명했다.

강한나는 "원작 웹툰을 재밌게 봤는데 김도완이 제일 싱크로율이 높은 것 같다. 실제로도 김도완이 멍멍미가 있다. 순수한 아름다움이 있어서 싱크로율이 굉장히 높다"고 강조했다.

김도완은 "이혜리가 1위인 것 같다. 에너지틱한 모습도 있고 그냥 웹툰 보면서 비슷하다고 많이 느꼈다. 딱 이미지적으로 제일 잘 맞더라. 첫 촬영 때 원작과 똑같은 의상을 입고 왔는데 깜짝 놀랐다"고 털어놓았다.

배인혁은 "장기용이 신우여와 가장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우월한 비주얼이나 피지컬에서 나오는 아우라가 비슷하다. 어르신이라는 단어가 장기용과 어울리는 것 같다"며 웃었다.
장기용, 이혜리, 강한나, 김도완, 배인혁. /사진제공=tvN
장기용, 이혜리, 강한나, 김도완, 배인혁. /사진제공=tvN
이혜리는 관전 포인트에 관해 "로맨스 코미디가 이번이 처음이다. 그래서 찍기 전부터 설렜고 기대가 됐다. 그 마음을 담아서 촬영했다"며 "요즘 유쾌한 드라마가 많이 없는 것 같다. 우리 드라마를 보면서 재밌게 웃었으면 좋겠다. 장르가 로맨스 코미디인데, 나는 코미디 로맨스라고 생각했다. 그만큼 코미디가 너무 많다. 조금 더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간동거'는 26일 밤 10시 30분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