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 권현빈 출연 확정
이산과 대립하는 정백익 역

권현빈 "존경하는 선배들, 설렌다"
 권현빈/사진=텐아시아 DB
권현빈/사진=텐아시아 DB


권현빈이 '옷소배 붉은 끝동'을 통해 사극에 도전장을 낸다.

권현빈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5일 "권현빈이 MBC 새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을 확정 짓고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려는 궁녀 성덕임(이세영)과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 이산(이준호)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담은 작품. 동명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권현빈은 화완옹주(서효림)의 양자 정백익 역을 연기한다. 정백익은 자신을 왕의 외손으로 만들어 준 화완옹주에게 절대복종하는 한편, 내면에는 미천한 출신에 대한 열등감과 권력을 향한 야망을 지닌 인물. 화완옹주를 위해 이산과 대립하며 극 전개에 긴장감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이번 드라마로 데뷔 후 첫 사극 연기를 선보이는 권현빈은 새로운 매력과 존재감을 드러낼 것으로 보여 더욱 기대를 모은다.

권현빈은 "평소 존경해온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고 설렌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첫 사극 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앞서 권현빈은 드라마 '보그맘', 웹드라마 '소녀의 세계', '카페 킬리만자로', '썸머가이즈', 시트콤 '놓지마 정신줄', 영화 '트웬티해커' 등으로 안정적인 연기력과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한 바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올해 하반기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