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제훈./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제훈./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제훈이 캐릭터를 위해 높은 강도의 운동을 했다고 밝혔다.

24일 넷플릭스 '무브 투 헤븐'에 출연한 배우 이제훈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이제훈은 갑자기 생긴 조카 그루(탕중상분)와 함께 유품정리업체를 이끌어가게 된 상구 역을 맡았다.

격투기 선수 출신인 상구 캐릭터를 준비하면서 외적인 부분도 많이 신경 썼다는 이제훈. 그는 ""평소에도 운동을 꾸준하게 하고 게을리 하지 않았지만, 상구 캐릭터 자체가 불법 격투기를 하는 캐릭터고, 상의 탈의를 하는 장면도 있어서 확실히 각인되는 게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들어가기 4달 전부터 하드하게 운동했다. 스스로 과하다 싶을 정도로 2020년 1월 2일부터 일주일에 6일 동안 운동했다"며 "보여주고 싶은 표현의 최고치를 보여주고 싶어서 태닝도 안 했다. 하얀 피부 톤으로 제대로 남겨 보겠다는 욕심이었다. 다시 만들라고 하면 쉽지는 않을 것 같다"며 웃었다.

'무브 투 헤븐'은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그루(탕준상 분)와 어느 날 갑자기 그의 후견인이 된 상구(이제훈 분)가 유품정리업체를 운영하면서 죽은 이들이 미처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남은 이들에게 대신 전달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 지난 14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