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불편한 진실 마주했다
"이혜진이 하준이 튜터 강자경이야"
김서형, 동성연인 김정화에 "내 것"
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 김서형이 이현욱의 협박에도 이보영에게 옥자연의 존재를 알렸다. 이보영은 본명으로 다시 등장한 옥자연의 뺨을 내리치며 분노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마인(Mine)’ 6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8.7%, 최고 9.5%를 기록했고 전국 가구 기준 평균 8.2%, 최고 9.0%를 나타내며 자체 최고 평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거짓된 평화에 안식하던 서희수(이보영 분)가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이 아들 한하준(정현준 분)의 친모라는 진실을 마주했다. 자신의 과거를 빌미로 잡은 한지용(이현욱 분)의 협박에도 이를 알려준 정서현(김서형 분)과 이런 두 사람 앞에 당당히 나타난 강자경까지 세 여인을 둘러싼 균열과 변화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서희수의 아들 한하준이 그녀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이 만천하에 공개됐고, 이후 한하준이 자취를 감췄다. 임신 사실을 알고도 위험한 밤길에 나선 서희수는 결국 아들을 찾아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고, 한발 늦은 강자경은 그녀에게 고마움을 느끼면서도 제 아들을 되찾아야겠다는 강렬한 욕망에 사로잡혔다.

이후 강자경은 한지용을 찾아가 자신이 친모라는 사실을 밝히겠다 선언했다. 하지만 그는 서희수를 “내 자식을 가진 여자”라 칭하며 보호했고, 강자경에겐 “네가 있던 곳으로 돌아가”라는 냉랭한 반응을 보여 그녀를 더 분노케 했다.

서희수보다 먼저 한하준의 친모 ‘이혜진’이 강자경이란 사실을 알게 된 정서현(김서형 분)은 ‘거짓된 평화’와 ‘불편한 진실’ 사이 고민에 빠졌다. 현재 새로운 생명을 뱃속에 잉태한 서희수에겐 절대적 안정이 필요하지만, 뒤늦게 진실을 알게 된다면 그 충격 역시 배가 되리라 생각한 것.

이에 결국 한지용을 찾아가 “동서한테 직접 말하세요”라며 서희수에게 선택권을 쥐어주라 전했다. 하지만 모든 걸 들킨 한지용은 오히려 정서현이 숨긴 ‘성소수자’를 빌미 삼아 “중량이 비슷한 비밀을 서로가 공유”했다고 그녀를 압박했다.
김서형, “‘이혜진’이 하준이 튜터 강자경이야”
김서형, “‘이혜진’이 하준이 튜터 강자경이야”
이에 또다시 숨을 옥죄어오는 불안감을 느낀 정서현은 엠마 수녀(예수정 분)를 찾아가 아무에게도 할 수 없던 진짜 자신의 얘기를 털어놨다. 2년 전 사랑하는 연인 최수지(김정화 분)와의 애달픈 이별을 회상한 그녀는 그 사람이 어떤 의미였냐는 질문에 “마인(Mine). 내 거요”라고 대답, 오롯이 사랑과 그리움, 아픔으로 가득찬 정서현의 얼굴은 가슴을 미어지게 만들었다.

이렇듯 심연 깊은 곳에 묻었던 감정을 모두 밖으로 꺼내 보인 정서현은 “이제 정말 그 사람을 놔줄 때가 된 거 같아요”라며 남았던 미련을 털어냈다. 그리고 제 비밀을 쥐고 흔들려던 한지용의 협박에도 서희수에게 진실을 알려주기로 결단, 이는 ‘나의 것’을 인정하면서 한층 자유로워진 정서현의 성장이었다.

또한 이를 맞이하는 서희수 역시 임신한 배를 쓰다듬으며 마음을 다잡고는 “정면승부 할 생각입니다”라고 선언했다. 이에 정서현은 한하준의 친모 ‘이혜진’을 두고 “그 ‘이혜진’이 하준이 튜터 강자경이야”라는 불편한 진실을 마침내 내뱉었다. 그리고 아연실색한 서희수 앞에는 운명의 장난처럼 강자경이 등장, 여느 재벌가 며느리처럼 화려하게 꾸민 채 “안녕하세요. 이혜진입니다”라고 안색 변화 하나 없이 인사를 건네 충격을 안겼다.

‘마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