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캡처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캡처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가 임신테스트기 결과에 충격을 받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임신 사실을 알고 배변호(최대철 분)와의 마지막 밤을 떠올린 이광남(홍은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광남(홍은희 분)은 이광태(고원희 분)가 소개해준 의류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이때 지풍년(이상숙 분)과 신마리아(하재숙 분)가 아이를 데리고 손님으로 왔고, 이광남은 황급히 숨어버렸다.

이광남은 동생 이광식(전혜빈 분)과 이광태에게 "그 여자 부덥더라. 나 이혼 도장 너무 쉽게 찍었나보다. 내가 잡으면 돌아올까. 이미 늦은 것, 소용없는 것"이라며 오열했다. 또한 "꼴랑 밥 때문에 남자한테 버림 받은 게 용남도 용서도 안 됐는데 지금은 이해되고 내가 너무 한심하고 못난 것 같다. 밥이라고 하지만 그 안에는 많은 게 들어있는 거다. 그 사람은 남편으로서 최선을 다했는데 난 아내 노릇 제대로 한 게 없다'며 오열했다. 이후 이광식과 이광태는 배변호(최대철 분)을 찾아가 재결합 의사를 물었지만 배변호는 "미안하다"고 답했다.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캡처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캡처
배변호는 신마리아와 가까워지기 위해 노력하기로 마음먹었다. 배변호는 신마리아에게 "천천히 가겠다. 기다려주면 고맙겠다"고 약속했다.

이광남은 아르바이트를 하던 도중 헛구역질을 하는 등 건강에 이상 증세를 보였다. 또한 황천길(서도진 분)과 만나던 중에도 또 토를 했다. 뭔가 이상하다고 느낀 이광남은 소화제가 아닌 임신테스트기를 샀다. 이광남은 배변호와 헤어지던 날 보냈던 마지막 밤을 떠올리며 임신테스트기 결과를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