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인', 23일 방송
이보영, 핏자국 위 손자국 주인 '충격'
옥자연, 정현준 친모 사실 드러났다
현장 스틸컷 공개
/사진=tvN 토일드라마 '마인' 스틸컷
/사진=tvN 토일드라마 '마인' 스틸컷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 진짜와 가짜의 경계가 흐려지기 시작했다.

서희수(이보영 분), 강자경(옥자연 분)을 비롯한 정서현(김서형 분), 한지용(이현욱 분)까지 효원 가(家) 사람들의 갈등이 수면 위로 본격화 되고 있는 것.

이와 관련해 '마인' 측은 현장 스틸컷을 23일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서희수와 강자경이 또 한 번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하며 마주 서 있다. 어딘가 모르게 허탈해 보이는 서희수와 고압적인 분위기의 강자경이 대조된다. 게다가 서희수를 바라보는 강자경의 시선이 곱지 않다.

지난 방송에는 그간 의심쩍었던 강자경이 한하준(정현준 분)의 친모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더불어 한지용이 강자경을 튜터로 들이는 데 협조한 정황이 포착되는 등 예상치 못한 반전을 선사했다.

더 이상 거칠 것이 없어졌다고 생각한 것인지, 서희수 앞에서 묘하게 당당해진 강자경의 태도가 불안감을 높인다. 금방이라도 터질 것 같은 서희수와 강자경의 관계에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그간 접점이 없던 정서현과 한지용의 만남이 눈길을 끈다. 특히 정서현을 가리키는 한지용의 손짓이 경악스럽다. 더욱 놀라운 것은 정서현은 한지용을 두고도 반격지 않고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이처럼 효원 가는 처음과 판이한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완벽하리라 믿었던 서희수, 한지용의 가정은 깨어지기 일보 직전이며 거칠게 없던 정서현에게도 약점은 존재했다. 누가 선이고 악인지 경계가 흐려지고 있는 가운데, 서희수와 정서현은 자신의 것을 지켜낼 수 있을까.

한편 '마인' 6회는 23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