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모범택시', 지난 22일 방송
이제훈, 빌런 크루와의 데스매치 승리
이솜, 차지연 검찰 송치…사이다 엔딩
/사진=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방송화면
/사진=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방송화면


배우 이제훈이 차지연을 잡아서 이솜에게 넘겼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다.

지난 22일 방송된 '모범택시'에서 김도기(이제훈 분)는 백성미(차지연 분) 일당에게 붙잡힌 동료들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도기는 백성미가 장 대표(김의성 분)와 최 주임(장혁진 분)을 인질로 잡자, 검사 강하나(이솜 분)에 "선택에는 책임이 따른다. 나는 그 대가를 치르겠다"며 선처를 바랐다.

김도기를 기다리던 첫 번째 타깃은 '유데이터 전략기획실'의 이 실장(김재영 분)으로 거구의 장정들과 맞붙어 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문제가 생겼다. 납치된 인물을 다 구하기에는 시간적으로 불가능했기 때문인 것. 김도기는 백성미에게 붙잡힌 장 대표와 최 주임, 최민(서한결 분)과 조종근(송덕호 분)에게 납치된 안고은(표예진 분)과 강마리아(조인 분) 중 누굴 먼저 구해야 할지 선택의 기로에 섰다.

이에 박 주임(배유람 분)은 "내가 미끼가 되겠다"고 자처했다. 때마침 강하나는 구영태(이호철 분)의 진술을 통해 그의 쌍둥이 형 구석태(이호철 분)가 심우섭(정강희 분), 왕민호(이유준 분)를 살해했다는 정황을 파악한 뒤 낙원신용정보를 압수 수색했다.
/사진='모범택시' 방송화면
/사진='모범택시' 방송화면
그 시각 심도기는 안고은과 강마리아를 구하러 갔다. 그 곳에서 최민이 자신의 핸드폰에 저장된 안정은(류이재 분)의 불법 촬영물을 보여주며 안고은의 트라우마를 또다시 자극했다. 이를 본 김도기는 매서운 분노를 토하며 응징했다.

이후 김도기는 장 대표와 최 주임을 구하기 위해 모범택시를 운전하던 중 '젓갈공장 노예사건'의 주범 박주찬(태항호 분)이 탄 트럭에 사고를 당했다. 그러나 모범택시에 타고 있던 것은 다름 아닌 박 주임. 자신을 대신해 박 주임의 생명까지 위독해지자 김도기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결국 박주찬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김도기도 박주찬이 찌른 칼에 일격을 당하며 위태로운 상황이 이어졌다. 하지만 김도기는 장 대표와 최 주임을 꼭 구하겠다고 한 박 주임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낙원신용정보로 향했다.
/사진='모범택시' 방송화면
/사진='모범택시' 방송화면
김도기는 자신을 향해 달려드는 백성미의 부하들과 맞섰지만 상대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때 나타난 강하나가 구석태와 무리를 검거했다. 그사이 김도기는 도주한 백성미가 탄 트럭 안에 위치추적기를 통해 그를 쫓았다.

결국 김도기와 백성미는 다시 만났다. 백성미는 "당한 만큼 갚아주고 싶은 게 당연한 거다. 여기까지 왔으니 얼른 죽여라"라며 "왜 못하겠냐. 그럼 네가 죽어라"라고 겁박했다.

백성미는 김도기를 향해 칼을 빼 들었으나 죽이는 데 실패했다. 김도기는 "죽는 건 너무 쉽다. 남은 일생 동안 벌 받아. 그래도 다 씻진 못하겠지만"이라고 알렸다.

이후 강하나가 등장해 백성미를 검찰에 송치했다. 강하나는 김도기에 "백성미 넘긴 거 이제 우리를 신뢰한다는 거냐"고 물었다. 김도기는 "아니다. 나는 검사님을 믿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도기는 강하나의 복수 의뢰를 완벽하게 대행하며 사이다 엔딩을 선사했다. 과연 김도기의 뜻대로 백성미 일당이 법의 심판을 받게 될까.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모범택시' 14회는 수도권 16.1%, 전국 15.5%, 순간 최고 시청률 17.5%를 기록하며 토요 미니시리즈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또한 2049 시청률은 6.8%를 기록하며 쾌속 시청률 운행을 이어갔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