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우스', 지난 19일 종영
무진병원 응급의학과 최연소 레지던트 성요한 役
화상 인터뷰 진행
tvN 드라마 '마우스'에서 무진병원 응급의학과 최연소 레지던트 성요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권화운.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마우스'에서 무진병원 응급의학과 최연소 레지던트 성요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권화운.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마우스'에 출연한 배우 권화운이 반전 주인공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권화운이 21일 오전 '마우스'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우스'는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 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 분)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작품이다.

권화운은 극 중 무진병원 응급의학과 레지던트 성요한 역으로 열연했다. 국내 최연소 의사 국시 합격자로, 이미 인턴 시절 뇌종양 수술에 참여해 성공을 한 이력이 있는 천재 의사다.

권화운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공허하면서도 서늘함이 느껴지는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몰입도를 높였다. 극 초반, 정바름이 프레데터였다는 충격적인 반전을 숨긴 채 사이코패스로 의심을 받으며 긴장감을 배가했다.

이날 권화운은 "반전의 주인공이라는 생각에 부담감이 있었다. 작품을 하기 전부터 감독님과 상의하며 캐릭터의 톤을 잡았다"며 "극 중 범인으로 나와야 되지만 범인이 아니다. 그 중간 지점의 설정을 미묘하게 잘 잡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초반에는 시청자들이 나를 범인으로 보는 것 같아 '생각했던 대로 잘 흘러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진짜 범인처럼 광기 어린 느낌을 좀 더 보여줬다면 좋았을 것 같다'는 반응이 있었는데, 나는 범인이지만 범인이 아니어야 했기 때문에 원하는 모습을 못 보여드렸다. 그런 댓글을 봤을 때 정말 그렇게 하고 싶은데 밝힐 수 없어서 아쉬웠다"고 전했다.

한편 '마우스'는 지난 19일 6.2%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