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 확정
영조의 금지옥엽 화완옹주 役
'성균관 스캔들' 이후 11년 만에 사극
배우 서효림/ 사진=마지끄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서효림/ 사진=마지끄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서효림이 2년 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결혼 후 첫 작품이다.

소속사 마지끄 엔터테인먼트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서효림이 올 하반기 방송되는 MBC 새 미니시리즈 '옷소매 붉은 끝동'을 결혼 후 첫 작품으로 선택해 촬영 준비에 성실히 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그린 사극이다. 강미강 작가의 인기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자체발광 오피스'의 정지인 감독과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호흡을 맞추며, 앞서 이준호(이산 역), 이세영(성덕임 역), 이덕화(영조 역)가 출연을 확정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성균관 스캔들' 이후 11년 만에 사극으로 돌아온 서효림은 늘 자신이 첫 번째가 돼야 하는 오만하고 당당한 영조의 금지옥엽 화완옹주로 분한다. 올아비 사도세자의 비극에 일조하게 된 뒤 조카인 이산을 견제하며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간 화려한 미모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통통 튀는 캐릭터를 소화해온 서효림은 복잡다단한 화완옹주를 통해 배우로서 또 한 번의 성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서효림은 소속사를 통해 "결혼 후 첫 작품인데다 오랜만에 만나 뵙게 되는 사극 작품이라 많이 긴장되고 또 한 편으로는 현장에 대한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며 "감독님과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강건하고 대본이 워낙 재미있는 만큼 드라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 은 올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내달 촬영에 돌입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