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가 생겼다' 5월 19일 첫방
이영진, 김환희 엄마 役
'목표가 생겼다' 이영진./사진제공=MBC
'목표가 생겼다' 이영진./사진제공=MBC


배우 이영진이 노메이크업으로 촬영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목표가 생겼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목표가 생겼다'는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행복 망치기 프로젝트'를 계획한 19세 소녀 소현(김환희 분)의 발칙하고 은밀한 작전을 담은 작품. MBC 극본 공모전 당선작이다.

이영진은 알코올에 의존하며 홀로 키우고 있는 딸 소현에게 무심한 엄마 김유미를 연기한다. 이영진은 "내 나이가 40대 인데 아직 현실 세계에서 경험하지 못한 엄마라는 인물을 연기해본 적이 없더라. 전형적인 엄마였다면 감히 도전하기가 어려웠을 텐데 서툰 부분이 많은 엄마라 간접적으로 경험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영진은 류수영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유일한 기혼자이자 딸을 가진 아빠다. 내가 모르는 부분에 대해 다정하게 알려주더라"고 감사를 표했다.

노메이크업으로 촬영했다는 이영진. 그는 "노메이크업 작품은 처음인 것 같다. 감독님이 맨얼굴로 하는 좋을 것 같다고 해서 흔쾌히 하게 됐다. 촬영을 할 때는 몰랐는데, 촬영이 다 끝나고 나니 어떤 각오를 가지고 방송을 봐야하나 걱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이영진은 "거의 제로에 가깝다"며 "유미는 알코올 의존도가 높은 역할인데, 내가 술을 거의 못한다. 딸도 없고 굴곡진 삶을 살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목표가 생겼다'는 오는 5월 19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