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권유리와의 ‘원수’ 악연 알았다
이별 선택 → 짠내 로맨스 암시
잔혹한 운명에 시청률 최고 8.8%
'보쌈'./사진제공=MBN
'보쌈'./사진제공=MBN


MBN 토일드라마 ‘보쌈’에서 정일우가 권유리와의 악연을 알고 돌아섰다. ‘우수 커플’에게 드리운 잔혹한 운명에 시청률은 지난 회보다 또 상승했다. 전국 6.5% 수도권 6.7%를 기록, 4회 연속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 순간 최고 시청률은 8.8%까지 치솟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보쌈-운명을 훔치다’(이하 ‘보쌈’) 6회에서는 바우(정일우 분)와 수경(권유리 분)에게 거스를 수 없는 운명이라는 먹구름이 꼈다. 대엽(신현수 분)의 제안으로 그의 아버지가 가지고 있다는 ‘면사철권’을 함께 훔치는 과정에서 바우가 집안의 원수 이이첨(이재용 분)을 알아봤기 때문이다.

이날 방송에서 바우와 수경은 진짜 내수사 관리가 등장, 사기꾼이라는 사실이 들통났지만 무사히 도망쳤다. 먼저 도망치라는 바우의 말을 수경이 듣지 않아 또 티격태격했지만, 그 안에는 서로의 안위를 걱정하는 진심이 담겨있었다. 특히 수경이 말을 탈 줄 모르는 바우를 등 뒤에 태우면서 그만큼 가까워진 거리는 뜻밖의 설렘을 선사했다.

두 사람 덕에 부상을 당했던 대엽은 탈 없이 회복했지만, 돌아가지 않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는 수경 때문에 착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그런 그가 떠올린 것이 바로 과거 아버지가 보여줬던 ‘면사철권’. “역모만 아니면 무슨 죄든 한번은 사면 받을 수 있다”는 그것만이 가문과 수경, 둘 다 구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

대엽은 “형수님을 구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바우에게 보쌈 동무 춘배(이준혁 분)까지 구출해주겠다는 조건으로 자신의 집에서 원하는 물건을 훔쳐달라 제안했다. 바우가 이를 수락하면서 두 남자는 기간 한정 동맹을 맺었다. 그렇게 대엽이 헛간에 불을 질러 혼란스러워진 틈을 타 이이첨 집을 월담한 바우가 면사철권을 찾았고, 대엽 역시 광에 갇혀 있던 춘배를 구했다.

잔인한 운명은 일을 마치고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바우가 이이첨을 알아보면서 시작됐다. “역적의 괴수, 김제남을 참수하라”던 이이첨의 지시에 처형당한 아버지를 울며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어린 자신, 그가 떠올린 기억은 참담했다. 그런데 수경뿐 아니라 이이첨 가문도 구제할 수 있는 면사철권을 손에 쥔 아이러니한 상황. 하지만 바우는 약속대로 이를 대엽에게 넘겼다. 눈앞의 복수보단 수경을 먼저 선택한 것이다.

대엽은 면사철권을 가지고 광해군(김태우 분)을 찾아가 이이첨의 죄를 고백하고 용서를 구했다. 광해군은 “반드시 화인을 살려서 데려와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지만, 그의 의중은 다른 데 있었다. “그 놈은 화인을 데려올 수 없다”던 광해군은 서인 김자점(양현민 분)에게 수경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려 긴장감을 유발했다.

춘배는 물론 조상궁(신동미 분)까지 함께 돌아온 바우는 수경에게 이별을 고했다. 진실을 알고도 그녀와 계속 함께할 수는 없었을 터. “두 번 다시 보지 맙시다”라며 뒤돌아선 바우와 눈물로 그의 뒷모습을 쫓는 수경, 앞으로 두 사람 앞에 드리운 짠내 나는 로맨스를 암시하는 순간이었다.

‘보쌈-운명을 훔치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