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인', 오는 8일 첫 방송
이보영X김서형 출연
김서형 "모 기업 회장 떠올랐다"
배우 김서형이 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김서형이 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김서형이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의 상류층에 관해 전작이었던 JTBC 드라마 'SKY 캐슬'과는 비교도 안 된다고 했다.

7일 오후 '마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나정 감독과 배우 이보영, 김서형이 참석했다.

'마인'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와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쌈, 마이웨이'를 연출한 이나정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이날 김서형은 "전작에서는 상류층 자제들을 교육하는 역할이었다. 이번 작품은 사실 연기하면서 너무 어색할 만큼 접하지 못한 환경의 캐릭터"라며 "차 문도 열어주고 비서도 있다. 집도 혼자서는 걸어갈 수 없는 환경이다. 그런 부분이 전작과는 너무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 기업의 회장님이 떠오를 정도였다. 그에 부합할 수 있게끔 헤어나 의상 등 외적인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한편 '마인'은 오는 8일 밤 9시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