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이 꼽은 '멸망' 키워드 셋
'멸망' '눈물' '미소' 관전포인트
베일에 싸인 캐릭터 기대감 UP
'멸망' 속 서인국/ 사진=tvN 제공
'멸망' 속 서인국/ 사진=tvN 제공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의 서인국이 직접 세 가지 키워드를 꼽았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는 사라지는 모든 것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아슬아슬한 목숨 담보 판타지 로맨스다.

극 중 서인국은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이자,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선 초월적 존재 ‘멸망’으로 변신한다. 그는 희로애락이 담긴 짙은 눈빛과 범접할 수 없는 서늘한 아우라로 신비롭고 몽환적인 매력을 가감 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로맨스와 액션, 사극을 넘나들며 매 작품마다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인 서인국은 ‘멸망’을 통해 또 한 번의 눈부신 변신을 예고했다. 그는 출연 계기를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멸망’ 캐릭터에 저절로 끌렸다”고 밝혀, 180도 달라질 색다른 모습과 흥미진진한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특히 서인국은 ‘멸망’, ‘눈물’, ‘미소’를 3가지 키워드로 꼽았다. 이어 “‘멸망’은 단어 그 자체에서 느껴지는 위험한 면모를 소유하고 있다. 하지만 슬픈 눈물을 감추고, 여유로운 미소를 띠어야 하는 존재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폭넓은 감정선을 오가며 캐릭터에 자신만의 색을 덧입히는 서인국이 가혹한 운명을 지닌 ‘멸망’을 어떻게 완성해나갈지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그런가 하면 극 중에서 ‘100일 시한부’ 동경과 계약을 하게 되는 서인국은 “나에게 ‘100일’의 시간이 남았다면 눈치 보지 않고 하고 싶은 일들을 하고 싶다. 먹고 싶은 걸 마음껏 먹고, 하고 싶은 것이 있으면 다 하고, 가고 싶은 곳이 있다면 어디로든 떠날 것이다”라며 인생 마지막 버킷리스트를 공개했다. 그러나 “멸망의 계약 조건은 두렵고도 슬프기 때문에, 그와의 만남을 바라지는 않는다”고 밝혀 베일에 싸인 캐릭터의 면모에 궁금증을 더했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오는 10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