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올 하반기 첫 방송
유승호, 사헌부 감찰 남영 役
안방극장 접수 예고
배우 유승호.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유승호.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유승호가 KBS 2TV 새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 출연한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금주령의 시대, 선 넘는 네 청춘이 우정을 나누고 사랑에 취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엄혹한 금주령이 내려졌던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만 가져온 퓨전 사극이다.

KBS TV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를 비롯해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어셈블리' 등에서 연출력을 자랑한 황인혁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유승호는 극 중 입신양명을 위해 한양에 상경한 능력 출중 사헌부 감찰 남영 역을 맡는다. 남영은 깎아 놓은 밤처럼 잘생긴 얼굴, 대나무처럼 꼿꼿한 자세, 고고한 학이 날아가는 듯한 걸음걸이의 소유자다.

칼이 목에 들어와도 지조와 절개를 지킬 인물이자, 걸어 다니는 사서삼경으로 남에게는 물론 자신에겐 더 엄격한 원칙주의자이기도 하다. 남영은 야심 차게 시작한 한양 살이 중 예측불허한 인물 강로서(이혜리 분)를 만나 혼란에 빠지게 된다.

유승호는 그동안 자신만의 색깔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전작인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는 초능력 형사 동백으로 분해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 바 있다. 이에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자랑하는 유승호가 이번 작품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유승호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어 기쁘다. 오랜만에 사극이라 긴장도 되고 설레지만, 열심히 촬영해서 시청자들과 곧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