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원치 않은 맞선 현장
금새록 대신 나간 고민시
이도현과 운명적인 만남
'오월의 청춘'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오월의 청춘'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이도현과 고민시의 ‘동상이몽’ 맞선 현장이 펼쳐진다.

지난 3일 첫 방송된 ‘오월의 청춘’은 전국 시청률 4.9%(닐슨코리아, 2부 기준)를 기록했다. 이수련(금새록 분)의 아버지 이창근(엄효섭 분)이 밤새 잠행 나갔던 그의 방문을 여는 장면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 6.0%를 기록하며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4일 방송되는 ‘오월의 청춘’ 2회에서는 이도현(황희태 역)과 정체를 숨긴 고민시(김명희 역)의 속고 속이는 심리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앞서 황희태는 스포츠카와 기타, 선글라스를 모조리 판 돈으로 한 중환자의 병원비를 충당해 그의 사연에 궁금증이 쏠렸다. 이어 김명희가 자신의 멱살을 잡은 장정을 단숨에 제압하는 현장을 목격해 두 사람의 묘한 인연이 예고됐다.

또한 우연히 다시 마주친 황희태와 김명희의 운명적 만남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황희태는 아버지 황기남에게 필요한 돈을 빌리기 위해, 김명희는 독일행 비행기 표를 얻기 위해 친구 이수련(금새록 분)의 맞선 자리에 나가게 된 것이다. 하지만 황희태는 그가 김명희라는 사실을 바로 알아채 앞으로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상반된 반응을 드러낸 황희태와 김명희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미 그가 김명희라는 것을 깨달은 황희태는 특유의 능청스러운 매력을 뽐내고 있고, 김명희는 예상치 못한 위기에 맞닥뜨린 듯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로에게 진한 눈빛을 보내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유발한다. 두 사람은 마치 행동까지 닮아버린 연인처럼 똑같이 턱을 괸 채 이야기를 나누는가 하면, 테이블 위에 맥주가 등장해 예측불허 전개를 암시한다.

과연 김명희의 정체를 아는 황희태는 그를 어떻게 대할지, 김명희는 이수련으로 속인 거짓말이 들통나기 전에 그에게 퇴짜 당할 수 있을지 4일 방송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제작진은 “2회에서는 이도현, 고민시 배우가 만들어가는 색다른 청춘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그려진다. 이도현 배우가 모든 걸 알고 있는 희태의 능청스러움을 어떻게 연기하는지, 고민시 배우가 대신 맞선을 나갔지만 조금씩 감정의 동요가 생기는 명희의 감정선을 어떻게 표현하는지 관심 있게 봐주시면 재밌게 시청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월의 청춘’은 대세 청춘 배우들의 독보적인 케미스트리는 물론 1980년대 레트로 감성이 듬뿍 담긴 청춘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오월의 청춘’ 2회는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