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첫방
이도현, 80년대 훈남 의대생으로 변신
20대 대표 '청춘 배우'로 발돋움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화면.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화면.


배우 이도현이 20대 대표 ‘청춘배우’로 발돋움 했다.

지난 3일 KBS2 새 월화 드라마 ‘오월의 청춘’이 첫 방송 됐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이도현은 ‘오월의 청춘’에서 서울대 의대를 수석으로 입학했지만 한 사건으로 인해 생긴 트라우마로 졸업을 유예하게 되는 희태 역을 맡았다. 이도현은 예측 불가한 특유의 뻔뻔함과 유쾌함에 감춰진 캐릭터의 상처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소화해 첫 방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선 희태가 광주로 돌아온 이유와 함께 명희와의 첫 만남이 담겼다. 희태는 매끈한 스포츠카를 타고 화려하게 등장, 80년대 훈남 의대생으로 완벽 변신해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희태는 등장하자마자 차를 팔아 서울의 한 병원으로 향했고, 의문의 사건으로 중환자실에 누워있는 환자를 보고 희태의 숨겨진 트라우마가 암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희태는 “집에 가고 싶어요”라는 환자의 말에 수석 입학한 의대 공부를 뒤로한 채 고향인 광주로 내려가게 되고, 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방문한 병원 부원장실에서 진상 환자를 단숨에 제압하는 명희를 처음 만났다.

이어 희태의 아버지 기남(오만석 분)에게 광주로 돌아온 것을 들킨 희태는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기남이 지시한 맞선 자리에 나가게 되고, 맞선 가는 길에 갑작스런 교통사고를 보고 과거 트라우마가 떠올라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수련(금새록 분)을 대신해 맞선 자리에 나온 명희와 만나게 되며 본격적인 멜로의 서막을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극중 이도현은 훈훈한 비주얼과 깊이 있는 목소리로 감탄을 자아냈고, 청개구리 같은 능청스러운 모습부터 트라우마로 인해 고통스러워하는 모습까지 상황에 맞는 섬세한 연기를 펼쳐 첫 등장부터 분위기를 압도하는 ‘이도현 매직’을 선사했다.

이도현은 그동안 드라마 ‘호텔 델루나’, ‘18 어게인’, ‘스위트홈’ 등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아온 다수 작품에서 주연으로 활약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온 만큼 ‘오월의 청춘’을 통한 새로운 연기 변신과 주연배우로서의 열연에 기대가 모아진다.

‘오월의 청춘’ 2회는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