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첫방
이도현X고민시, 운명적 만남
80년대 레트로 감성 '눈길'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화면.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화면.


KBS2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이 레트로 청춘 로맨스의 서문을 힘차게 열었다.

지난 3일 첫 방송된 ‘오월의 청춘’이 2부 시청률 4.9%(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울대 의대 졸업을 유예하고 고향으로 온 이도현(황희태 역)과 독일 유학을 꿈꾸는 3년 차 간호사 고민시(김명희 역)가 우연히 마주치는 과정이 담겼다.

황희태(이도현 분) 강렬한 첫 등장은 시선을 사로잡았다. 선글라스를 쓴 채 스포츠카를 끌고 시위 행렬을 가르며 등장한 것. 그러나 스포츠카는 물론 선글라스와 기타까지 모두 팔아넘긴 뒤 중환자실 병원비를 납부해 흥미를 자극했다. 또한 중환자실의 환자가 “집에 가고 싶어요”라며 유언처럼 속삭이자, 곧장 광주로 향해 그의 사연이 무엇일지 궁금케 했다. 특히 황희태로 완벽 변신한 이도현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면서 그가 그려낼 이야기에 기대가 모아졌다.

이어 광주병원의 부원장실로 향한 황희태와 3년 차 간호사 김명희(고민시 분)의 특별한 첫 만남이 담겼다. 중환자실 환자의 전원을 받아달라며 설득하던 황희태 앞에 병원 환자와 시비가 붙은 김명희가 나타났다. 급기야 멱살까지 잡힌 김명희는 단숨에 장성을 제압했고, 그녀를 흥미롭게 바라보는 황희태의 시선에서 묘한 기류가 전해졌다. 고민시는 80년대 캐릭터로 완벽 몰입, 이도현과의 첫 대면에서부터 독보적인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아버지 황기남(오만석 분) 몰래 고향에 내려온 황희태는 금세 덜미가 잡혔고, 그의 앞에서 의대 인턴을 앞두고 졸업을 유예했다고 고백했다. 황기남이 이유를 물으며 날을 세우자, 결국 황희태는 “아버지, 저 돈 좀 주세요. 앞으로 아버지 시키는 일 뭐든지 묻지 않고 하겠습니다”라고 해 심상치 않은 부자 관계를 예고했다.

학생 운동에 전념하는 이수련(금새록 분)은 삐라 제작으로 경찰에 잡혔지만, 자본가 집안의 막내딸이라는 이유로 혼자 풀려나 죄책감에 휩싸였다. 이에 아버지 이창근(엄효섭 분)은 친구들을 모두 풀어주는 대신에 황기남의 아들과 맞선을 보는 조건을 내걸었고, 그녀는 울며 겨자 먹기로 이를 승낙했다.

김명희는 독일 대학 합격과 천주장학회의 장학생으로 추천돼 뛸 듯이 기뻐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장학생 선정 기준은 한 달 뒤 출국하는 학생으로 생계도 어려운 상황에 독일행 비행기 표 값을 장만해야 하는 고된 현실에 부딪혔다. 소식을 들은 이수련(금새록 분)은 “네가 나 대신 맞선을 나가고, 나가 네 대신 비행기 표를 끊는 거여”라며 솔깃한 제안을 걸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방송 말미에는 맞선 자리에서 조우한 황희태와 김명희의 운명적인 만남이 펼쳐졌다. 김명희는 “늦어서 죄송합니다. 이수련이어요”라고 인사하며 등장, 황희태는 그녀가 부원장실에서 만난 김명희라는 사실을 떠올리며 웃음을 터뜨렸다. 두 사람의 묘한 시선이 교차되는 순간은 평범한 일상을 흔들기 시작한 설렘이 고스란히 전해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오월의 청춘’은 첫 방송부터 80년대 레트로 감성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대세 청춘 배우들의 활력 넘치는 케미스트리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황희태가 그토록 고향으로 데려오려는 중환자실 환자의 정체는 누구일지, 이수련으로 속인 김명희의 거짓말이 이야기를 어디로 향하게 할지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오월의 청춘’ 2회는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