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빈센조', 지난 2일 종영
송중기, 마피아 콘실리에리 빈센조 까사노 役
3일 화상 인터뷰 진행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이탈리아 마피아 '까사노 패밀리'의 콘실리에리 빈센조 까사노 역으로 열연한 배우 송중기. /사진제공=하이스토리 디앤씨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이탈리아 마피아 '까사노 패밀리'의 콘실리에리 빈센조 까사노 역으로 열연한 배우 송중기. /사진제공=하이스토리 디앤씨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 출연한 배우 송중기가 중국 PPL 논란에 입을 열었다.

송중기가 3일 오전 '빈센조'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송중기는 극 중 이탈리아 마피아 '까사노 패밀리'의 콘실리에리 빈센조 까사노 역으로 열연했다. 냉혈한 전략가이며 완벽한 포커페이스의 소유자로, 당한 것은 몇 배로 갚아주는 복수 주의자다.

송중기는 액션부터 코미디까지 다양한 장르를 한 작품에 녹여내며 맹활약을 펼쳤다. 그는 회차를 거듭할수록 고조되는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빌런들을 향한 무자비한 응징은 속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하며 대리만족을 전했다.

앞서 '빈센조'는 중국 PPL로 인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송중기와 전여빈이 식사하는 장면에서 중국 기업의 비빔밥 제품이 PPL로 등장했다. 이에 많은 시청자는 한국 음식인 비빔밥을 중국 브랜드 제품으로 광고한 방송사를 비판했다.

이날 송중기는 "주연 배우로서 죄송하다. 이번 논란을 통해 배우의 입장에서 PPL과 관련해 같이 상의해서 진행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간에 PPL 논란이 생겼을 때 드라마의 내적인 완성도를 높이는 데 최고로 많이 노력을 기울였다. 어쨌든 우리 드라마의 외적인 논란으로 인해 실망한 사람이 있다면 작품 자체만으로 다시 신뢰를 얻어보자는 마음이 강했다. 그래서 오히려 현장에 집중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빈센조'는 지난 2일 14.6%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